양쪽의 어깨 높이가 다르거나 몸을 앞으로 숙였을 때 양쪽 등의 높이가 다르다면 척추측만증은 아닌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영등포구청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겨울방학을 맞아 성장기 어린이들의 근골격계 질병을 예방하고 자세교정을 위한 ‘바른자세 튼튼허리!’ 체조교실을 운영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간(2011~2015년) 통계 자료에 따르면 척추측만증 진료 환자 중 절반에 가까운 44.4%가 10대 청소년으로 그중에 성장기인 13~16세가 가장 많았다.


실제 주변에서 다리를 꼬거나 장시간 책상에 앉아 구부정한 자세로 공부하는 아이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스마트폰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걸을 때나 누워서나 항상 폰을 들고 다니는 이른바 ‘스몸비족(스마트폰+좀비의 합성어)’이 늘어남에 따라 성장기 척추 건강에 더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구는 이러한 잘못된 자세를 바로잡고 성장기 학생들의 건강을 증진시키고자 ‘바른자세 건강한 척추 관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매년 3월부터 10월까지 지역 내 23개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로 찾아가는 척추측만증 무료 검진을 실시하고 있으며 하계‧동계 방학기간에는 ‘바른자세 튼튼 허리!’ 체조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오는 17일과 18일 이틀 간 진행되는 이번 동계 체조교실에는 지난해 학교 검진 결과 척추즉만증 유소견 학생과 관심 있는 학생 및 학부모, 주민들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고려대학교 척추측만증 연구소 운동처방사가 강사로 나서 척추측만증의 정의와 바른자세 행동수칙 등 이론 강의를 진행하고 자세교정을 위한 체조실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앉은 자세와 누워서 하는 자세 등 생활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예방체조를 배울 수 있어 설문조사 결과 주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체조교실 참가는 무료다.


지데일리 정용진 기자


Posted b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