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을 따라 도심 숲을 거니는 것은 어떤 기분일까? 지난 2009년 뉴욕 맨해튼 서부 첼시 지역에 그동안 없던 새로운 공원이 개장했다. 9미터 상공에 붕 떠 있는 이 공원 주변으로는 나무숲이 아닌 빌딩 숲이 펼쳐져 있고, 발밑에는 자동차와 사람들이 지나간다. 공원 벤치에 앉아 맨해튼의 마천루를 바라보며 브런치를 즐기고, 자동차와 사람들을 내려다보며 사색에 잠긴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기대하는 공원이란 혼잡한 도심을 벗어나 녹색 자연 속에서 정화하기 위한 공간이지만, 이 공원은 도로의 아스팔트, 거리의 상점, 자동차와 행인, 빌딩의 콘크리트 등 도심의 모든 존재를 끌어안는 새롭고 다채로운 경험을 통해 인간 본연의 ‘살아 있음’에 대한 감동을 일깨운다. 이 하늘공원이 뉴욕커들이 가장 사랑하는 뉴욕의 새로운 랜드마크, 바로 하이라인이다.


/ 조슈아 데이비드·로버트 해먼드 <하이라인 스토리>(푸른숲)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길모퉁이 건축

저자
김성홍 지음
출판사
현암사 | 2011-11-05 출간
카테고리
기술/공학
책소개
왜 우리 도시는 이렇게 차갑고 숨 막히는가? 길모퉁이에 삶과 경...
가격비교

저작자 표시
신고

'한장의사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 속의 산책  (0) 2014.03.31
디자이너의 부엌  (0) 2014.03.21
상상의 나래  (0) 2014.02.21
세상에서 가장 큰 우산  (0) 2014.01.23
어떤 입맞춤  (0) 2013.12.24
도시를 그리는 사람들  (0) 2013.11.18
Posted b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