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몸처럼

공감한줄 2014.01.27 11:23



박완서 선생님의 부음을 들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묘하게도 선생님의 얼굴이 아니라 선생님의 소설이 아니라 선생님의 집이었다. 볕이 좋은 어느 날 창가 옆 소파에 소녀처럼 얌전히 앉아 계시던 선생님이 마당으로 고개를 돌려서는 나무며 계절이며 영화며 여행이며 책을 이야기하시는데 연신 나는 선생님처럼 되고 싶다, 가 아니라 이 집에서 살고 싶다, 라고 발음했던 것 같다. 참으로 안도가 되는 평화 속에 한 몸처럼 한 덩어리로 한 풍경을 이루던 사람과 집. 바쁠 필요도 없고 시끄러울 필요도 없고 느리면 느린 대로 고요하면 고요한 대로 흘러가는 삶의 어떤 숨 같은 거, 호흡 같은 거, 우리가 바라는 집이란 결국 이러한 여유 아닐까. 


/ 김민정 <각설하고,>(한겨레출판사)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각설하고,

저자
김민정 지음
출판사
한겨레출판사 | 2013-12-27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시, 사람, 사랑에 관한 그녀만의 기억 저장법 [날으는 고슴도치...
가격비교

저작자 표시
신고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립성  (0) 2014.02.01
집으로 가는 길  (0) 2014.01.27
한 몸처럼  (0) 2014.01.27
꿈이 없을 권리  (0) 2013.12.30
비우는 즐거움  (0) 2013.12.30
부富의 변심  (0) 2013.12.26
Posted b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