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테크기업 에스티유니타스의 유초등교육 전문 브랜드 키즈스콜레(Kids’ SCHOLE)는 3~7세를 대상으로 한 인지 필름책, ‘마이 퍼스트 월드’를 출시했다.


인지책이란 아이들의 사물인지능력을 키워주는 유아용 책으로, 키즈스콜레의 ‘마이 퍼스트 월드’는 호기심과 질문이 폭발하는 3~7세 유아기 아동이 책에 흥미를 느끼고 호기심을 스스로 해소할 수 있게 콘텐츠를 구성했다. 


아울러 유치원 누리과정과도 연계된 폭 넓은 주제를 유아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필름책과 마술봉 관찰로 흥미롭게 접근하는 동시에 실사 사진과 정확한 정보 구성을 통해 체계적인 지식과 과학적 사고력, 탐구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돕는다.

 

‘마이 퍼스트 월드’는 전권이 필름책으로 구성돼, 아이가 마술봉을 이용해 책 속을 탐험하듯이 독서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필름책 50권과 마술봉 10개로 이뤄져 있으며 쉽게 볼 수 없는 곳을 실제로 탐험하는 듯한 생생한 독서체험을 통해 책과 친숙해지며, 호기심과 집중력을 키울 수 있다. 


이 시리즈는 동식물, 도구, 생활, 탈 것, 지구, 환경 등의 주제로 구성돼 있으며 국내외 다양한 정보를 생동감 넘치는 사진과 쉽고 간결한 글로 만날 수 있다.  

 

서명지 에스티유니타스 유초등사업본부 부대표는 “키즈스콜레의 ‘마이 퍼스트 월드’는 인지책도 즐겁고 재미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새로운 개념의 책으로, 필름책과 마술봉으로 놀이하듯이 즐겁게 지식의 원리와 법칙을 발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한주연 기자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제공 gdaily4u@gmail.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