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늘 선생님이 꽃병에 꽃을 꽂은 후 그 주변에 부드러운 실크를 두르시는 걸 봤습니다. 그래서 차가운 꽃병이 부드러운 느낌으로 변하고, 그 부드러움 위로 꽃이 보이게 하는 것입니다. 칠판 주변에도 가느다란 실크를 둘러주고, 물을 마시는 생수통에도 노란색 실크가 둘러져 있었습니다. 교실 안, 학교 안, 운동장, 어디라도 아이들이 접하는 공간은 부드러운 색과 부드러운 재료들로 꾸며주는 발도르프 학교의 자상함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아이들이 눈으로 보는 것, 피부로 접촉하는 것, 코로 냄새 맡는 것들도 입으로 먹는 음식처럼 우리의 내면에 들어와 중요한 양식이 된다는 이해가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 강성미 <내 아이가 사랑한 학교>(샨티)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내 아이가 사랑한 학교

저자
강성미 지음
출판사
샨티 | 2013-03-30 출간
카테고리
가정/생활
책소개
여기, 나중에 엄마가 되면 자녀를 자기가 다니던 학교에 보내고 ...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