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손정우기자> “톤즈에는 이런 기계도 없고, 하루에 이만큼의 우유도 생산하지 못하고 있어요. 우리 국민들이 우유를 충분히 마시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이런 노하우를 배워야합니다.” 


건국대 유가공 노하우 배우러 온 울지마 톤즈 남수단 연수단.

소젖을 기계로 착유하는 과정을 지켜보던 아프리카 남수단 공무원 마비오씨(28)는 착유 과정을 지켜보며 놀라움을 표했다. 그리고는 기계를 작동시키는 방법부터 시작해 착유기를 청소하는 방법까지 하나하나 자세히 물어봤다. 


사단법인 이태석 사랑나눔 초청으로 지난달 29일 한국을 방문한 아프리카 남수단 와랍주 부주지사 아케치 통 알루씨(43), 마비오씨 등 공무원과 ‘브라스 밴드’ 단원 마틴군(19), 아순타양(19) 등은 3일 오후 충북 충주시 건국대 실습농장과 충북 음성군 건국유업 우유 생산시설 등을 견학하고 한국의 첨단 농축산 가공기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태석 사랑나눔이 펼치는 ‘스마일 톤즈’는 남수단-한국 정부가 민간 분야와 힘을 합쳐 남수단 최초의 현대식 종합병원인 ‘이태석 의과대학병원’ 건립하고 톤즈 마을 재건 등 의료·교육 인프라를 지원해 남수단의 자립을 돕는 프로젝트로, 남수단 연수단은 톤즈마을의 축산 현대화와 선진화된 유가공 기술을 배우기 위해 건국대를 방문했다. 


이태석 사랑나눔은 ‘울지마 톤즈’로 잘 알려진 고 이태석 신부의 유지를 따라 남수단 자원봉사활동을 계속 이어가는 단체다. 


지난달 29일부터 농업진흥청, 삼성 딜라이트, 한국민속촌, 팔당 영농조합 등을 방문해 첨단기술, 농업, 문화 등 국내 산업 전반을 둘러보고 있는 연수단은 이날 건국대 실습농장을 견학하며 체계적이고 자동화된 목장 운영에 큰 관심을 보였다. 


실습농장 견학을 마친 연수단은 충북 음성군 건국유업 우유 생산시설을 방문해 공장 관계자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귀를 기울였다. 


아케치 남수단 부주지사는 “보관, 생산, 포장, 유통 등 전 과정이 중앙 시스템의 관리를 통해 이뤄지는 점이 인상깊다”며 “아쉽게도 남수단에 이 정도 규모의 시설을 짓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따른다”고 안타까워했다. 


견학을 모두 마친 뒤 자원봉사로 연수단을 인솔하던 박준우 준우건축사사무소장은 “남수단은 주로 소를 방목하는데 식량 생산 증대를 위해 체계적인 소 양육 시스템을 배우고 싶어 한다”며 “고기 잡는 방법을 알려주는 이런 견학과 노하우 전수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수단은 남은 일정을 마치고 오는 6일 남수단으로 출국한다.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산 위의 신부님

저자
박기호 지음
출판사
| 2011-10-07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산 위에 띄운 우리 시대 '노아의 방주' 이야기 2006년, 한...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