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온라인뉴스팀> APEC 기후센터는 오는 25일부터 매월 APCC 홈페이지를 통해 기존에 제공해 오던 ‘3개월 기후예측 정보 서비스’를 ‘6개월 기후예측 정보 서비스’로 확대해 제공한다고 최근 밝혔다. 


최근 시민들의 야외 여가활동과 웰빙(well-being)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고 이로 인한 기상정보에 대한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6개월 예측 정보 서비스가 시민들에게 필요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APEC 기후센터.

APCC는 2005년부터 모델 간 앙상블 기후예측 시스템(MME, Multi-Model Ensemble)을 사용해 매월 3개월 기후 예측 정보를 APEC 회원국과 다양한 기관들에게 제공해 왔다. 


APCC MME는 기후 예측 모형이 가지는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9개 회원국 16개 기관 21개 기후 모형의 계절 예측 정보를 활용해 개별 모형이 가지는 계통오차(systematic Error)를 앙상블 기법을 통해 상쇄함으로써 최적의 예측자료를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APEC 기후센터에 따르면 그동안 MME를 활용한 3개월 기후 예측 정보는 APCC의 대표 서비스로써 기후 예측 기술 인프라가 부족해 장기 예측 정보를 생산할 수 없는 개발도상국에서 유용하게 활용돼 왔다. 


그렇지만 최근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APEC 지역 내 개발도상국들이 기존의 예보 선행시간보다 긴 기후정보 제공을 APCC에 요청해왔고, 이에 부응하기 위해 APCC는 6개월 MME 기후 예측 정보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 


6개월 기후 예측 정보는 다양한 분야에서 유익하게 활용될 수 있다. 


우선 충분한 예보 선행시간을 제공함으로써 자연재해 저감대책 수립 시 정책 의사결정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으며, 산업과 경제 활동에 있어서도 적절한 마케팅 전략 수립 등 이익 창출과 직결되는 정보가 될 수 있다. 


또한 지역별 농산물 생산량 조절, 수자원 확보와 관리 등 각 분야에서 중‧장기 계획 수립 시 중요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다. 


APCC 연구본부 기후예측팀장 손수진 박사는 “앞으로 6개월 기후 예측 실시간 검증 시스템을 구축하여 장기 예보의 정확성을 향상시키고 지속적으로 서비스 사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시스템을 보완, 발전시켜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기후변화 교과서

저자
최재천, 최용상 지음
출판사
환경재단 도요새 | 2011-04-20 출간
카테고리
기술/공학
책소개
31명의 과학자·생태전문가들이 공동 집필한 대한민국 최초의 기후...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