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태나무 이름의 유래는 대부분 소의 태반처럼 쓴맛이라는 설명으로 귀결된다. 하지만 우리 조상들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소의 태반을 빼앗아 먹지 않았다. 새끼를 낳은 어미소가 그 태반을 먹어야 기력을 빨리 회복하고 젖이 잘 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그러니 소의 태반이 정말로 쓴지의 여부를 떠나서 이것이 쓴맛의 대명사로까지 굳어졌다는 해석은 무리가 있다. 병이 나서 입맛이 싹 가셨거나 도를 넘어서는 소금기 같은 맛을 소태맛이라 한다. 단맛의 반대편에 쓴맛이 있다면 꿀맛의 반대편에 있는 것이 소태맛이라 할까? 소금을 태웠는지, 이 눈치 저 눈치에 오줌을 참다가 오줌소태에 걸린 새댁이 솥을 태웠는지, 진정한 유래를 알 길은 없으나, 해마다 새끼를 낳던 소 바라지를 하며 유년을 보냈던 민초의 생각으로는 적어도 소의 태반처럼 쓴맛에서 비롯된 이름은 아닐 거라고, 조심스런 반론을 던진다. 


/ 고주환 <나무가 청춘이다>(글항아리)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나무가 청춘이다

저자
고주환 지음
출판사
글항아리 | 2013-11-18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산골마을 생활사와 구절양장의 현대사, 동양 전통 풍속을 긴밀하게...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600개  (0) 2013.12.18
닫힌 마음이 열릴 때  (0) 2013.12.18
꿀맛의 반대말  (0) 2013.12.04
우리가 살 길  (0) 2013.12.03
바보같은 사람  (0) 2013.12.03
나비의 금욕  (0) 2013.11.28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