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 발품팔아 뉴욕 가다]


자칭 '악바리 대학생'인 박범진(계명대 경영학부 4학년생). 그는 교육과학기술부 주관한 WEST프로그램에 참여해 13개월 동안 뉴욕에서 다양한 경험을 체험한다. <거북, 발품팔아 뉴욕 가다>는 가진 것이라고는 발품과 도전정신뿐이 없는 그가 영어실력도 부족한 상태에서 좌충우돌 구직활동을 펴며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나는 별로 욕심 없는데. 단지 작은 행복을 바랄 뿐인데. 그냥 내가 즐겁게 할 수 있는 직장과 사랑하는 사람만 있으면 되는데.’ 그러자 친구가 웃으며 말했다. “그게 욕심이야.”


일찍이 지은이는 학교에서 근로장학생으로 활동하며 교내 부서에서 사무보조를 하고 주말에는 피자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으며, 주말마다 사회복지관에서 2년 동안 청소년 지도로 150시간의 봉사활동을 한 바 있다.



*거북 발품팔아 뉴욕 가다, 박범진, 멘토프레스



또한 여름학기 때는 국내 유명 호텔에서 인턴십을 수료했으며 첫달 생활비 50만 원과 항공권만 들고 호주 워킹홀리데이를 감행하기도 했다.


이런 그의 집요한 근성은 뉴욕에서 여지없이 발휘된다. 세 번의 면접을 통해 어렵사리 국내 한 항공사에 취업했으며, 영주권자와 시민권자만 뽑는 미국통계청에 외국인신분의 한계를 극복하고 채용됐다.


더불어 ‘스파 캐슬’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대마초를 피는 아이들과의 만남, 할렘가에서 흑인여성에게 차별당하고 터키인에게 사기당한 일, 두둑한 배짱으로 미국경찰을 따돌리며 위기를 모면한 일 등 웃음과 눈물이 교차하는 이야기가 이 책에 담겨 있다.


책은 취업난에 시달리며 불투명한 미래에 방황하는 젊은이들에게 ‘절대 포기하지 않고 일어서는 용기’을 심어주는 청춘고백서라고 할 수 있다.


글 손정우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ortefeuille longchamp 2013.04.26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 설문조사를 통하여 한국어를 얼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