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0개

공감한줄 2013.12.18 21:25


뉴욕에서 두 번째로 큰 공원인 프로스펙트파크는 자원봉사자들이 결손 청소년들에게 따뜻한 엄마 역할을 해줘서 청소년 진학률을 높이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런 외국 사례를 통해 상상해 봅니다. 서울에 공원이 2600개예요. 어마어마한 자원이죠. 그것만 잘 작동해서 청소년 범죄나 자살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공원을 단순한 녹지로 치부하지 말고 사회적 의미들을 구현해 보고 싶습니다.


/ 천호균 외 <도시기획자들>(소란)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도시기획자들

저자
천호균, 이채관, 이강오, 오형은, 최정한 지음
출판사
소란 | 2013-11-11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좋은 도시는 어떻게 가능한가! 그것을 탐색하고 실현해 가는 7인...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다'라는 거짓  (0) 2013.12.25
머무는 그 순간부터  (0) 2013.12.24
2600개  (0) 2013.12.18
닫힌 마음이 열릴 때  (0) 2013.12.18
꿀맛의 반대말  (0) 2013.12.04
우리가 살 길  (0) 2013.12.03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