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같은 사람

공감한줄 2013. 12. 3. 21:49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든 수백 명의 사람들과 인터뷰를 하면서 똑같은 내용의 한탄을 몇 번이고 반복해서 들었다. “그렇게 멋진 여행을 했더라면 좋았을걸.” “그 생각을 끝까지 좇았다면 좋았을걸.” “꿈을 밀고 나갔다면 좋았을걸.” 다들 이런 식이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이것이었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면 좋았을걸.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 게 아쉬워.” 나 역시 사업에 바빠서 좋은 아빠가 될 짬을 내지 못했다면 어땠을까? 자존심을 내세우며 아이의 기저귀를 갈아주지 않았다면? 일단 성공적인 경력을 쌓은 다음에 나중에 시간을 내서 아이들과 친해지면 된다고 스스로를 설득했다면? 다행히도 나는 바보 같은 사람이어서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모든 순간을 누렸다. 그렇지 않았다면 나도 마찬가지로 저 비극적인 ‘좋았을걸’ 타령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 리치 노튼·나탈리 노튼 <스튜피드>(미디어윌)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스튜피드

저자
리치 노튼, 나탈리 노튼 지음
출판사
미디어윌 | 2013-11-25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바보 같은 생각, 그리고 그것을 실행하는 용기에 관한 책![보랏...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꿀맛의 반대말  (0) 2013.12.04
우리가 살 길  (0) 2013.12.03
바보같은 사람  (0) 2013.12.03
나비의 금욕  (0) 2013.11.28
살아도 된다  (0) 2013.11.27
다른 북소리  (0) 2013.11.27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