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은 현재 국내 경기 불황 정도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942명을 대상으로 ‘경기불황 체감 현황’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설문 참가자 중 33.9%는 ‘국내 경기불황 정도가 상당히 심각하다’고 답했고, 31.0%는 ‘심각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반면 ‘경기 불황 정도를 잘 모르겠다(10.5%)’거나 ‘불황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다(3.3%)’는 응답자는 극히 적었다.


현재 국내 경기 불황을 심각 이상으로 체감하고 있는 직장인 611명에게 언제 이를 체감하는지 꼽아보게 했다.


그 결과, △점심값 및 기름값 등 기본 생활 물가가 자꾸 오를 때가 30.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기업에서 구조조정 및 경비절감 노력을 시행할 때(29.3%) △주식이나 펀드가 하락일 때(27.2%) △실제로는 체감하지 못하지만 뉴스나 신문 등 언론에서 안 좋다고 말할 때(12.1%) 경기불황을 체감하게 된다고 답했다.


한편, 현재 국내 경기 상황을 좋지 않게 보고 있는 직장인 상당수가 불황 극복에 대해서도 어두운 전망을 내놓았다.

경기 불황이 언제까지 지속되리라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49.4%가 ‘앞으로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 답했고, 43.7%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나머지 6.9%만이 ‘곧 해결될 것’이라 답했다.


이처럼 경기 불황 극복 전망을 어둡게 바라보는 직장인들이 많아서인지 직장인 2명 중 1명(51.2%)은 불황에 대비해 나름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이들의 대비 방법(*복수응답)으로는,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림(62.0%) △가계대출을 줄이기 위해 집 판매 또는 전세 전환 등(53.0%) △주식이나 펀드 등을 판매하고 적금 등 안정적인 곳에 예치(47.0%) △혹시 모를 구조조정에 대비해 자기사업을 구상(30.7%) △적극적으로 투자처를 발굴(5.1%) 등이 있었다.


이 외에도 ‘맞벌이를 다시 시작한다’, ‘투잡을 알아보고 있다’ 등의 기타 의견이 있었다.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비즈니스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서관 브랜드의 가치를 생각한다  (0) 2012.10.15
이제 책 읽는 곳만이 아니랍니다~  (0) 2012.10.12
"경기불황 심각"  (0) 2012.09.28
자기계발 최고의 방법은?  (0) 2012.09.24
'힐링' 관련 상표출원 급증  (0) 2012.08.23
"나는 중독자다"  (0) 2012.08.12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