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한주연기자> 전 세계 유아용품의 대명사로 이름을 떨치고 있는 누크(Nuk).


누크는 ‘자연스럽고 턱 발달에 가장 좋은(Natuerlich Und Kiefergerecht)’이라는 독일어를 딴 브랜드이름으로, 본고장인 독일에서 엄마 젖꼭지와 가장 유사한 ‘누크 젖꼭지’가 탄생하면서 시작됐다. 아울러 누크는 '빨다'라는 의미의 독일어 Nukel(누켈)에서 파생된 이름이기도 하다.



'아이들은 엄마의 젖을 어떻게 빨까?'


아이에게 가장 좋은 먹거리는 모유이고 가장 좋은 수유기는 엄마의 젖꼭지라고 할 수 있다. 누크 젖꼭지는 아이가 엄마 젖꼭지를 빨 때와 가장 유사한 환경을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태어났다. 


다른 수유기 회사의 둥근 젖꼭지와는 그 모양이 비교적 다른 누크의 젖꼭지는 따로 붙여진 이름 없이 ‘누크 젖꼭지’라 불린다. 위쪽에 구멍이 나 있고 조금 찌부러진 듯한 모양의 이 젖꼭지는 둥근 젖꼭지에 비해 아이가 빨기 힘에 부치기도 하지만 그만의 특별한 매력이 있다. 


누크는 1940년대 치열교정학자 뮬러(A. Mueller)와 발터(W. Balters) 교수가 아기의 입 구조와 맞지 않는 원형 젖꼭지가 만들어내는 치의학적 결함에 대해 조사, 보고한 자료를 토대로 만들어져 치의학적으로 안전한 제품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다. 


당시 두 사람은 많은 아이들에게 어금니가 서로 맞물리지 않는 부정교합이 있음을 발견했다. 주원인은 둥근 젖꼭지의 사용에 의한 것이었고,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본격적인 연구에 들어갔다. 


장시간의 연구 결과, 두 사람은 아이가 엄마 젖을 빠는 동안 엄마의 젖꼭지 모양이 변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모유 수유 동안 아이들이 엄마 젖을 어떻게 빠는지 계속해서 관찰했고, 이때 발생하는 독특한 운동을 발견하기에 이르렀다. 


결과는 이렇다. 아이가 70g의 우유를 먹을 때, 약 13분 동안 53번 쉬면서 평균 569번의 빨기 운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곧 누크 젖꼭지에 적용됐는데, 이때의 수유 리듬 역시 모유 수유와 유사하게 아이가 70g의 우유를 먹는 데에 14분이 소요됐으며 50번 쉬면서 평균 605회의 빨기 운동을 했던 것이다. 


누크는 바로 아이가 한 번 수유할 때 젖을 빠는 횟수, 쉬는 횟수 등 모든 것을 고려해 만들어진 젖꼭지인 것이다.




언제나 아기의 건강을 고민하다


누크는 ‘모든 제품은 자연스러워야 한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수유용품 라인과 베이비 스킨케어 제품라인을 포괄하는 브랜드로 확장되면서 50여 년 동안 엄마들로부터 지속적인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누크의 대표적 상품은 크게 젖병 등 수유용품과 스킨케어 용품 두 종류로 나뉜다. 그 가운데 지난 2004년 세계적인 디자인상인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한 ‘누크 퍼스트 초이스 젖병’은 기능성과 디자인을 겸비한 누크의 대표적 상품으로 손꼽힌다. 


한때 국내 다수의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는 무료 샘플링을 통해 아기가 접할 수 있도록 체험마케팅을 펼쳐 주목받았다. 


엄마 젖꼭지와 유사한 수유 방식을 통해 아기의 고른 치아 형성과 턱 발달을 유도함으로써 전 세계 히트상품으로 떠오른 누크 젖꼭지는 국내에서 ‘대한소아치과학회 추천 상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과학적이고 의학적인 조사를 바탕으로 고품질, 혁신적인 상품을 만들고 있는 누크는 ‘Because you care’라는 슬로건 아래, 아기의 건강과 엄마들을 위해 안전하고 편안한 제품을 생산하는 세계적인 유아전용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베이비 포토 다이어리

저자
웅진리빙하우스 편집부 지음
출판사
웅진리빙하우스 | 2008-06-27 출간
카테고리
가정/생활
책소개
첫돌을 맞을 때까지 2년 여의 기록 아기를 둔 부모들의 행복한...
가격비교



'브랜드&트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토리텔링의 성공  (0) 2013.10.15
피부처럼 숨 쉰다  (0) 2013.10.08
엄마와 똑 닮은 젖꼭지  (0) 2013.10.01
장난감의 세계 공용어  (0) 2013.09.25
콜라 그 다음은?  (0) 2013.09.25
아름다운 황금 장미  (0) 2013.09.20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