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진 삶 앞에서 무너지지 않고 늘 당당하게 살아오신 어머니, 죽음이 코앞에 다가온 당신을 선뜻 모셔가기를 주저했던 못난 자식들에게 끝까지 사랑을 버리지 않으셨던 어머니, 힘겹게 할딱거리며 들릴 듯 말 듯한 소리로 죽어서도 자식 잘되게 해주겠다던 내 어머니…. “내가 죽으면 까치가 되어 네가 사는 집 창문 앞에 와서 울 것이다. 그 까치가 어미인줄 알고 창문을 열어놓아라.” 늘 바쁘다는 핑계로 어머니의 그토록 큰 사랑을 쉽게 잊어버렸던 지난날들이 서럽고 죄스럽기만 하다. 어머니는 지금 차디찬 땅 속에서 무얼 하고 계실까? 어머니와 꿈속에서라도 다시 한 번 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다면, 다시 한 번 사진 찍어 언제 돈 벌어올 거냐는 야단을 들을 수만 있다면….


/ 최병관 <어머니의 실크로드>(한울)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어머니의 실크로드

저자
최병관 지음
출판사
한울 | 2014-01-06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세상에서 가장 눈물겹고 따뜻한 길 『어머니의 실크로드』. 휴전선...
가격비교


'한장의사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자이너의 부엌  (0) 2014.03.21
상상의 나래  (0) 2014.02.21
세상에서 가장 큰 우산  (0) 2014.01.23
어떤 입맞춤  (0) 2013.12.24
도시를 그리는 사람들  (0) 2013.11.18
보물처럼, 금처럼  (0) 2013.11.04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