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나비

공감한줄 2014. 2. 1. 23:18



나비 애벌레가 번데기 동안 충분히 보호받아야 허물을 벗고 예쁜 나비가 되듯, 일정 기간 동안 엄마의 냄새를 맡으며 안전하게 보호받는 것은 인간이 되는 필수 과정이다. 그런데 지금 우리는 아이들의 번데기 과정을 무시하고 있다. 그 결과 사랑 결핍증에 걸린 괴물 나비들이 자라고 있다. 전선줄로 친구의 목을 묶어 괴롭히고는 장난이었다고 하고, 자신을 해치기도 한다. 자신을 사랑해준 부모가 없기에 세상에 어른도, 선생님도 없다. 모르는 할아버지가 잘못을 꾸짖으면 계단에서 밀어버린다. 누가 이런 괴물 나비를 낳고 만들었을까? 태어날 때부터 괴물인 아이는 없다. 우리 어른들이 만들었을 뿐이다. 충분한 사랑의 시간을 주지 않은 채 그들의 껍데기를 함부로, 다급하게 벗겨낸 것이다. 평생 신나게 하늘을 날고 꽃가루를 나르며 친구 나비를 사귀고 꿀을 빨아 먹으며 재생산을 해야 하는 나비의 일생을 딱 나비가 되는 순간까지로 규정해 가혹하게 내몰았기 때문이다. 나비가 되어 행복하게 살라고 하지 않고 오직 나비가 되라고 한다. 대한민국에서는 대학만 가면 나비이다. 그 나비가 몇 개월 후 정신적 혼란을 극복하지 못하고 스스로 날개를 접더라도 말이다. 


/ 이현수 <엄마 냄새>(김영사)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엄마 냄새

저자
이현수 지음
출판사
김영사 | 2013-03-11 출간
카테고리
가정/생활
책소개
세상의 모든 엄마가 가진 놀라운 능력‘엄마 냄새’가 아이의 인생...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공적인 실패작  (0) 2014.02.23
일상의 뒷면에는  (0) 2014.02.21
괴물 나비  (0) 2014.02.01
중립성  (0) 2014.02.01
집으로 가는 길  (0) 2014.01.27
한 몸처럼  (0) 2014.01.27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