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각이나 늙은 호박을 쪼개다 보면

속이 텅 비어 있지 않데? 지 목 부풀려

씨앗한테 가르치느라고 그런 겨.

커다란 하늘과 맞닥뜨린 새싹이

기죽을까 봐, 큰 숨 들이마신 겨.

내가 이십 리 읍내 장에 어떻게든

어린 널 끌고 다닌 걸 야속게 생각 마라

다 넓은 세상 보여주려고 그랬던 거여.

장성한 새끼들한테 뭘 또 가르치겄다고

둥그렇게 허리가 굽는지 모르겄다.

뭐든 늙고 물러 속이 텅 빈 사그랑주머니를 보면

큰 하늘을 모셨구나! 하고는

무작정 섬겨야 쓴다.

 

- 사그랑주머니-어머니학교 1중에서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어머니 학교

저자
이정록 지음
출판사
열림원 | 2012-10-25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어머니학교는 시인의 학교며 시인학교다!이정록 시인의 시집 『어머...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