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아시아나항공이 생태 보호활동 기간(매년 4월 마지막 주)인 ‘그린위크(Green Week)’에 국내외 공항서비스지점을 중심으로 습지 보호활동을 펼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28일 광주 공항 지점의 담양습지 지역을 시작으로 인천과 김포공항 지역의 강서습지 생태공원 등 국내 10개와 뉴욕, 베이징 등 해외 15개 공항서비스지점 직원들이 주요 습지 보호지역 내 외래식물 제거와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한 것이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나가 2011년부터 실시해온 행사로 각 공항 소재지 생태공원 내 외래식물 제거, 환경정화활동 등을 통해 공항 소재지역 내 국내식물이 자생할 수 있는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아시아나항공 공항서비스담당 홍성민 상무는 “아시아나는 친환경 기업으로서 환경 보호에 기여하기 위해 ‘생태계의 심장’으로 불리는 습지를 포함한 공항소재지역 근린환경 정화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정우기자 gdaily4u@gmail.com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으로 []나는 []지데일리

자료제공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아시아나항공은 매년 4월 마지막 주를 생태 보호활동 기간인 그린위크로 선정하여 국내외 공항서비스지점을 중심으로 습지 보호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 아시아나항공>



기후불황

저자
김지석 지음
출판사
센추리원 | 2014-04-21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 기후가 경제 지도를 바꾸고 있다 ... 세계는 기후불황의 시...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