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한주연기자> 우리나라 장날은 시장이라는 의미뿐만 아니라 사람들 간 소통이 이뤄지고, 흥이 넘치던 우리네 삶의 터전이었다. 


산업화와 도시화 등으로 인한 이농현상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장날이 FTA 체결과 대형마트 확산 등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환경에 의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서울도서관은 사단법인 장날과 함께 문화예술을 통해 위축된 한국의 장날을 활성화시키고, 그 의미를 되새기고자 3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전통시장을 읽다’ 그림전을 서울도서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김주영 작가의 작품 ‘객주’에 나타난 상인정신과 전통시장에 대한 내용을 그림으로 그려내 상생의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 


1979년부터 1984년까지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객주’는 조선후기 시대상과 보부상들의 삶의 애환과 갈등을 그린 김주영 작가의 대표작이다. 


5년간의 사료 수집과 3년에 걸쳐 장터를 순례, 200여 명을 취재해 완성한 ‘객주’는 상업자본주의를 다룬 대표작품이자 대하소설의 새로운 전기를 만든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국내 유명 화가 6인의 24점의 작품 속에 소설 ‘객주’가 녹아있다. 


화가와 작품을 보면, 김선두 화가가 ‘매월이’, ‘천봉삼’, ‘떠돌다’, ‘일어서다’등 총 4점, 박병춘 화가가 ‘옛길을 걷다-문경’, ‘옛길을 걷다-상주’, ‘옛길을 걷다-청’ 총 3점, 오원배 화가가 ‘천봉삼’, ‘월이’, ‘이용익’, ‘길소개’ 총 4점, 이인 작가가 ‘숙초행로’, ‘월하가연’, ‘한강’, ‘포화’, ‘군란’ 총 5점, 최석운 화가가 ‘멀고 먼 십이령’, ‘산을 오르는 남자’, ‘오줌 누는 여자’, ‘설중홍매’ 총 4점, 황주리 화가가 ‘식물학’ 2점, ‘그대 안의 풍경’, ‘마음’ 총 4점을 작품으로 형상화했다. 


또한 이번 사진전에서는 서울도서관에 소장된 전통시장에 대한 도서가 함께 전시된다. 


서울도서관은 문화예술소통을 통해 위축된 전통시장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관심을 촉구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시장이 살아있네

저자
전정희 지음
출판사
나무발전소 | 2013-11-07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국 전통 시장 20곳 탐방, 세계의 전통시장 19 사례 연구 문...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