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손정우기자> 월급을 받는 근로자의 절반 이상이 200만원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30일 지난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지난 4월 기준으로 월 급여 200만원 이하의 근로자가 전체의 51.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21일부터 5월6일까지 전국 약 19만9000 표본가구 내 상주하는 만 15세 이상 가구원을 대상으로 방문면접과 인터넷 설문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월 200만원 미만 근로자가 38.3%로 가장 많았고, 300만원 미만(24.1%), 100만원 미만(13.5%), 400만원 미만(12.3%), 400만원 이상(11.8%)의 순으로 나타났다.


산업 분야별로는 ‘농림·어업’의 경우 월 100만원 미만을 받는 근로자가 58.0%로 가장 많았다. 또 월 100만원 미만을 받는 근로자가 가장 적은 직종은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2.6%)으로 조사됐다. 

 

이와 대조적으로 월 400만원 이상의 고소득 근로자가 가장 많은 직종은 ‘금융·보험업’(30.2%)으로 조사됐다. 이 직종의 경우 월 100만원 미만의 월급을 받는 근로자 비율도 2.9%로 낮은 편이었다. ‘숙박·음식업점’에 종사하는 근로자들은 월 400만원 이상의 월급을 가져가는 비율이 0.8%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직종과 나이대별로 근로자의 임금을 보장해 줄 수 있는 정부차원의 사회안전망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워킹푸어: 왜 일할수록 가난해지는가

저자
NHK 스페셜 취재팀 지음
출판사
열음사 | 2010-04-05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NHK스페셜 《워킹푸어》가 전하는 충격 실화열심히 일하지만 기초...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