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손정우기자> 여성가족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과 평화 기원에 청소년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일본군위안부 평화나눔 콘서트 합창’’을 주제로 오는 6월 30일까지 초·중·고·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작품을 공모한다.. 


24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이번 공모전은 국립여성사전시관에서 주최하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자라나는 학생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전시 성폭력 문제 등 역사 인식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다. 


작품 공모전은 ‘음악’, ‘미술’, ‘공연’, ‘프리젠테이션’ 등 4개 분야로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릴 수 있는 내용으로 국내외에서 발표되지 않는 작품이면 출품할 수 있으며, 영어 등 외국어 부문도 지원가능하다. 


참가대상은 초·중·고·대학(원)생 개인 또는 10인 이하의 단체(외국인 학생 가능)이며, 초등·중등·고등·대학(원)부 4개 부문별로 메시지의 명확성, 표현방식의 독창성, 작품 활용가능성 등을 중점 심사한다.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수상자에는 여성가족부장관 표창과 상금을 수여하며, 이번 수상작으로 ‘일본군위안부 평화나눔 콘서트(합창)’ 공연을 오는 8월 중 개최할 계획이다. 


각 분야의 작품규모는 제한이 없으나, 음악과 공연 분야의 경우는 10분 이내로 영상 또는 녹음파일을 첨부하여 참가신청서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일본군위안부에 관한 상세한 정보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 e-역사관(https://hermuseum.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가신청서는 국립여성사전시관(http://eherstory.mogef.go.kr) 또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 e-역사관(https://hermuseum.go.kr)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참가를 희망하는 학생은 여성가족부(02-2075-8794·8786) 또는 국립여성사전시관(02-824-3085~6)으로 문의하면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은 역사의 진실과 인류보편의 가치인 ‘인권’을 지켜내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공모전이 우리 학생들에게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해하는 계기가 되고 평화와 인권, 역사와 정의에 대한 인식을 더욱 깊게 만드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역사를 만드는 이야기 (일본군 위안부 증언집 6)

저자
전쟁과여성인권센터 연구팀 지음
출판사
여성과인권 | 2004-05-18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초판.양호. 1993년부터 발간되기 시작한 일본군 위안부 증언집...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