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용기와 도움이 필요하다. 우리는 세계 안에서 개별적으로 존재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의 내면이 혼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에 의해 세계와 단절되고 고립되어 있다면 우리는 기꺼이 그를 향해 손을 내밀어야 한다. 인간은 언제나 전체 중의 하나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이쪽의 ‘나’와 저쪽의 ‘그’가 ‘있다’라는 것이다. ‘나’와 ‘그’ 사이에는 어떤 거리가 있겠지만, 좀 더 용기 있는 사람이 먼저 다가가 손을 내밀어야 한다. 그 손의 역할을 시가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닫힌 마음이 세상을 향해 열릴 때 시는 창이 될 것이다.


/ 김성리 <꽃보다 붉은 울음>(알렙)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꽃보다 붉은 울음

저자
김성리 지음
출판사
알렙 | 2013-11-19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시 쓰기와 “마음 치유”에 관한 인문의학적 접근 한센인 할머니는...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무는 그 순간부터  (0) 2013.12.24
2600개  (0) 2013.12.18
닫힌 마음이 열릴 때  (0) 2013.12.18
꿀맛의 반대말  (0) 2013.12.04
우리가 살 길  (0) 2013.12.03
바보같은 사람  (0) 2013.12.03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