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연휴인 설 명절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겨울은 유독 추운데다 미세먼지까지 심한 탓에, 연휴에 도심을 벗어나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짧은 설 연휴로 인해 해외여행이 부담스러울 수 있을 여행객들을 위해 국내 여행지 중 비교적 따뜻하면서도 청정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제주로의 여행을 추천한다. 하얗게 쌓인 눈과 따뜻한 햇볕, 그리고 빨간 동백꽃까지 절경을 자아내는 겨울의 제주는 설명이 필요 없는 여행지다.



제주에는 호텔, 리조트,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 다양한 숙박 시설이 있어 선택의 고민이 적지 않다. 이에 글로벌 호텔 검색 엔진 호텔스컴바인에서 설 연휴 제주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훌륭한 시설을 갖춘 우수 호텔과 리조트 5곳을 소개한다.


연일 추운 날씨에도 안락하게 제주의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곳, 해비치 호텔 & 리조트다. 해비치라는 이름 그대로 해가 비치는 제주 동남쪽 해변 바로 앞에 있어, 70%에 달하는 객실에서 아름다운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다. 또한, 통유리로 마감된 천장을 통해 들어오는 자연채광과 실내정원은 자연 친화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최근에는 개개인의 컨디션에 맞는 에센셜 오일을 블렌딩해 맞춤형 트리트먼트를 제공하는 스파 ‘해비치 스파아라’가 새롭게 단장했다. 오는 3월까지 Warm&Relax 패키지를 통해 윈터가든 이용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메종 글래드 제주는 훌륭한 객실로 명성이 높지만, 최근 내부시설 중 하나인 프리미엄 라이브 뷔페 ‘삼다정’ 의 인기도 만만치 않다. 신선한 재료를 즉석에서 요리하여 선보이는 삼다정에서 제주의 식자재를 이용한 세계적인 요리를 맛볼 수 있다. 한창 딸기가 제철인 2월까지는 제주 무농약 딸기를 사용한 다채로운 디저트 메뉴도 있다. 메종 글래드 제주는 이번 설 연휴를 맞아 삼다정 조식, 설 기프트(복주머니+윷놀이 세트) 등을 포함하는 설 힐링 페스트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패키지 이용 시 저렴한 가격으로 룸 업그레이드까지 받을 수 있다.


올해 밸런타인데이와 연달아 맞는 설 연휴는 가족 뿐만 아니라 연인들의 휴가이기도 하다. 제주 신라 호텔은 연인과 로맨틱한 제주 여행을 계획하는 커플에게 최적의 장소다. 야외수영장이 자정까지 이용 가능해 나이트 스위밍을 즐길 수 있으며, 야외 온수풀 한쪽엔 풀사이드바가 있다. 물놀이 후 풀사이드바에서 즐기는 시그니쳐 칵테일 한 잔은, 연인과의 달달한 시간에 취해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마지막으로 온수풀 속에서 로맨틱 영화를 감상하는 ‘플로팅 시네마’와 풀사이드에서 펼쳐지는 ‘뮤직 라이브 콘서트’까지 즐긴다면 잊을 수 없는 낭만적인 제주 여행이 완성된다.


민족의 명절 설 답게 한국의 전통을 느낄 수 있는 곳을 찾는다면 씨에스호텔앤리조트를 추천한다.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추구하는 이 곳은 드라마 시크릿가든, 꽃보다남자, 궁 등 인기 드라마의 촬영장소로도 잘 알려져 있다. 호텔 곳곳을 제주의 전통과 자연을 현대적 느낌으로 살려내 고즈넉한 멋스러움이 느껴진다. 특히 초당, 고당 등 다양한 형태의 전통 한실 스위트는 나이가 있으신 부모님께도 만족스러운 경험을 제공한다. 3월까지 전통 한실과 흑 돼지 장작 구이를 제공하는 윈터 베이케이션 패키지를 제공한다.


가족 일가가 오랜만에 반가운 인사를 나누는 설은 누군가에게 반갑지 않은 잔소리에 시달리는 괴로운 시간일 수도 있다. 이를 피해 제주도로 나만의 휴가를 떠날 계획이라면 ‘젊은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을 지향하는 플레이스 캠프 제주를 추천한다. 이 곳의 주 고객은 소단위로 여행을 즐기는 2030세대로, 내부 시설, 입점 브랜드 모두 청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내부 식당은 요리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청년들이 운영하며, 객실 내 그림 또한 지역 예술가들과 청년 아티스트들의 작품이다. 설 연휴를 맞아 ‘잔소리 대피소’, ‘명절 증후군 처방전’ 등 청년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재기 발랄한 컨셉의 패키지도 선보이고 있다.


지데일리 손정우 기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