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나만의 인생을 담은 이야기책이 나와 눈길을 모은다.

 

/ 양천구청 제공


양천구는 오는 9일 오후 양천구청 양천홀에서 자서전쓰기 참여 어르신 21명과 그 가족이 함께하는 출판기념회를 연다. 출판기념회 행사 시작 전인 오전에는 어르신들만을 위한 저자 사인회도 열린다.


자서전쓰기에 참여한 어르신들은 지난 9월부터 약 3개월여 동안 성장, 가족, 사회활동 등 그간의 삶을 정리하며 자서전 출간을 준비해왔다.

 

특히 어르신들이 수십 년 동안의 인생 경험을 정리하는 자서전 출간에 30명의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이 참여, 어르신들의 지난 삶을 간접 경험의 기회를 가졌다. 


자원봉사에 참여한 학생들은 어르신 인터뷰를 성실하게 수행하고, 봉사시간 외에도 어르신 댁을 방문해 적극적으로 사연을 취재하는 열의를 보였다.

 

구 관계자는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인한 핵가족화로 세대간 갈등이 생겨나는 등 사회 전반적으로 다양한 문제들이 야기되고 있다”며 “어르신들의 삶을 되돌아보는 과정에서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의 참여야 말로 세대간 소통과 공감이 시간이 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데일리 정용진 기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