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다출신 금발 미녀 브로닌이 신생아 돕기 캠페인에 합류했습니다.

 

배냇저고리를 만들어 빈곤에 처한 미혼모와 저소득 가정, 3세계 신생아를 돕는 사회복지NGO 함께하는 사랑밭의 배냇저고리 캠페인에 참여한 것입니다.

 

평소 친분이 있는 국회의원 이자스민의 소개로 의미 있는 나눔을 실천하게 된 브로닌은, “제대로 바느질을 해본 적 없지만 캠페인 소개를 받은 후 매우 뜻 깊은 기부라고 생각해 기꺼이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제껏 제대로 바느질을 해본 적이 없다는 브로닌은 배냇저고리를 입게 될 아기를 생각하며, 서툴지만 정성스럽게 배냇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남아공 출신으로 아직 한국말이 서툰 그녀는 “‘배냇저고리라는 발음을 유난히 어려워했지만, 엄마의 사랑과 정성이 담긴 배냇저고리라는 한국의 또 다른 문화를 알게 되어 기뻤다면서 직접 배냇저고리로 도움이 필요한 신생아를 도울 수 있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캠페인 참여 소감을 전했습니다.

 

함께하는 사랑밭의 배냇저고리 캠페인은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http://www.withgo.or.kr)에서 직접 신청하거나, 기획홍보팀(070-4477-3804~5)으로 문의하면 됩니다.

 

손정우 기자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방송인 브로닌이 사회복지NGO 함께하는 ‘사랑밭의 배냇저고리 캠페인’에 참여했습니다.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