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정부가 지정한 우리 역사 속 위인의 초상화인 ‘정부표준영정’이 총 98점 중 14점은 친일작가에 의해 그려져 지정 해제를 통해 역사인식 재정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 지정 표준영정은 지난 1973년 충무공 이순신 영정이 처음 지정된 이래 2018년 무령왕 영정까지 총 98점이다. 이 가운데 14점이 대표적인 친일작가 3인의 작품으로 알려졌다. 정부표준영정 제도는 문화체육관광부 영정동상심의규정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

 

대통령 직속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발간한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에 이름을 올린 친일작가는 이당 김은호(1892~1979), 운보 김기창(1913~2001)이고, 민족문제연구소 발간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친일작가는 월전 장우성(1912~2005)이다.

 

임 의원은 위 세 작가가 제작한 표준영정은 현재 전국에 총 14점이 있으며 임진왜란에서 일본에 맞서 싸운 충무공 이순신, 일제강점기 독립을 위해 순국한 윤봉길 의사의 영정도 친일행적 작가들의 작품이라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영정의 저작권은 영정 제작기관 또는 화가에게 있어 친일행위자와 그 후손들이 불로소득까지 얻게 되는 불합리한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임 의원은 "정부표준영정은 우리 국민들에게 민족적으로 추앙받는 분들의 모습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일제강점기에 나라를 등지고 친일행위를 한 작가들이 그린 영정이 국가에 의해 지정돼 후손들에게 전해지는 것은 옳지 않다"며 "친일행적이 확인된 작가가 그린 표준영정의 지정 해제에 문체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역사바로세우기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