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방

about Inspiration 2014. 1. 27. 09:45



우리 내면의 어린 아티스트가 즐겁게 뛰놀도록 하는 최고의 방법은 노는 것처럼 일하는 것이다. 그림을 그린다는 것은 얼마나 달콤한 놀이인가! 게다가 귀엽게 깎은 60개나 되는 연필은 또 어떻고! 아직도 편리한 컴퓨터 대신 조랑말처럼 탁탁거리는 타자기를 쓰는 작가들이 많다. 작업공간이 놀이공간 같을 때 일이 가장 잘된다는 것을 그들은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작업공간을 놀이공간으로 바꾸는 방법은 간단하다. 공룡 그림으로 벽을 장식한다든가, 싸구려 장난감이나 작은 크리스마스 전구, 예쁜 꽃가지, 어항 따위만 있어도 충분하다. 창조적인 아티스트의 방이 엄숙함이 감도는 수도승의 방과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대단한 착각이다. 오히려 조금 짓궂게 말하자면 신들린 무당집 같은 분위기일 것이다. 어린아이들은 크기만 하고 아무런 장식도 없는 썰렁한 방에서는 못 견디게 지루해한다. 우리의 아티스트도 마찬가지이다.


/ 줄리아 카메론 <아티스트 웨이>(경당)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아티스트 웨이(개정판)

저자
줄리아 카메론 지음
출판사
경당(구)광화문(구)말과글 | 2012-05-10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전 세계 수백만 독자들의 창조성을 일깨우고 삶을 변화시킨 이 시...
가격비교


'about Inspir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둥실' 멈추면 떠오르는 것들  (0) 2014.03.14
달콤한 방  (0) 2014.01.27
건강한 실패  (0) 2014.01.16
조절할 수 없는 것  (0) 2014.01.08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