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펠탑 <사진출처: 넘버원파리>


피부 빛깔과 문화 배경이 생판 달랐던 우리들은 그럼에도 많은 공통점을 지니고 있었다. 무엇보다도 우리들은 고향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다(프랑스 동료는 하나뿐이었다). 우리들 모두가 파리라는 도시의 이방인이었다는 사실이 우리들을, 말하자면 아웃사이더끼리의 정겨움으로 묶었다. 고향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는 사실은 또 어느 정도 우리들에게 들뜸과 자유를 주기도 했다. 값싸다고도 말할 수 있을 센티멘털리즘과 멜랑콜리가 거기에는 있었다. 그 센티멘털리즘과 멜랑콜리의 힘으로 우리는 술을 마셨고, 노래를 불렀고, 춤을 췄고, 뽀뽀를 했고, 울었고, 싸웠고, 화해했다. 그리고 일했다. 게다가 우리는 모두 저널리스트였다. 


/ 고정석 <빠리의 기자들>(새움)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빠리의 기자들

저자
고종석 지음
출판사
새움 | 2014-02-25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지적인 수다와 지독한 사랑, 그리고 ‘빠리’ 파리에서 기자로 산...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파의 숨결  (0) 2014.03.17
질문 위 질문  (0) 2014.03.17
값싸지만 너무 값진  (0) 2014.03.16
지천이 밥상  (0) 2014.03.04
목적 그 다음  (0) 2014.03.03
고역이라는 선물  (0) 2014.03.03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