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손정우기자> 아이들이 커서 이제는 안 쓰는 장난감, 치수가 안 맞아 못 입게 된 옷 등 집 곳곳에 쌓여만 가는 육아용품을 판매할 수 있는 장이 정기적으로 열린다. 


서울시는 2호선 을지로입구역 내 녹색장난감도서관 앞에 시민들이 육아용품을 자유롭게 판매·구입할 수 있는 ‘아이조아~서울 나눔장터’를 이달부터 매월 마지막 화요일에 연다고 24일 밝혔다. 


‘아이조아~ 서울 나눔장터’는 지난해 ‘사회적기업이 함께하는 어린이집 교재교구 전시회 및 장난감 나눔축제’의 한 코너로 진행된 육아용품 벼룩시장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어 올해부터 서울시가 정기행사로 추진키로 한 것. 


판매할 수 있는 물품의 종류는 의류, 장난감, 육아용품, 도서 등이고 물품 수량은 80개 이내(여행가방 2개 부피)로 제한된다. 


장터에서 육아용품을 판매하려면 녹색장난감도서관 홈페이지(http://seoultoy.or.kr)에 판매자 신청서를 등록하거나, 신청서를 직접 녹색장난감도서관에 제출하면 된다. 


현재 서울시는 첫 나눔장터가 열리는 오는 25일에 물건을 판매할 판매자를 모집 중에 있다. 


서울시는 선착순으로 판매자 선정 후, 일주일 전 개별 연락으로 공지하고, 시민장터 개최 당일 현장에서 판매부스를 배정한다. 시는 참가 신청이 몰릴 경우엔 오전·오후로 나눠 판매를 할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성은희 서울시 출산육아담당관은 “아이조아 서울 나눔장터가 육아용품 구입에 부담을 느끼는 부모에게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장이 되고, 자원절약과 육아용품 재이용을 촉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심플한 정리법

저자
도미니크 로로 지음
출판사
아름다운사람들 | 2013-11-15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1. 백만 독자가 선택한 [심플하게 산다] 실천편 행복을 위한 ...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