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로 ‘고전 탐독(정제원/평단문화사)’ 등 총 418종을 선정했다.


‘우수교양도서’ 선정·지원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내의 양서 출판 진작을 위해 196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서, 철학, 예술, 아동·청소년 등 총 12개 분야의 우수도서를 선정하고, 이를 구입하여 공공도서관 등에 배포함으로써 국내 출판 산업의 육성과 국민독서문화 향상에 기여하여 왔다.


올해는 887개 출판사로부터 2011년 8월1일부터 2012년 7월31일 사이에 국내 초판 발행된 도서 총 5143종이 접수됐다. 각계 학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12개 분야의 심사위원단 71명은 40일 동안 예비심사와 본심사 등 네 번의 심사회의를 통해 279개 출판사의 도서 418종을 선정했다.


또한 선정도서 중에서 독창성과 대중적 가독성 등을 고려해 5% 내외의 최우수도서도 선별했다. 최우수도서에는 ‘아름다움이 세상을 구원할 것이다(이병훈/(주)문학동네)’, ‘철학적 질문 과학적 대답(김희준/생각의힘)’, ‘자연의 미술가(김해심·존 K 그란데/(주)보림출판사)’ 등 19종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교양도서 중에는 일반인과 학생들이 인문학적 소양을 넓힐 수 있는 입문서를 비롯해 다문화사회에서의 다양성을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게 하는 아동용 도서나 과학과 문학적 감성을 접목시킨 교양서 등 조화와 포용, 통섭을 주요 테마로 삼은 책들이 많았다.


선정도서는 종당 각각 500만 원(최우수도서의 경우 750만 원) 상당을 구입해 연말까지 공공도서관, 벽지 초·중·고등학교, 병영도서관, 해외문화원, 교정시설 등 2000여 곳에 배포된다. 특히 이번에는 책들을 KTX 특실 미니문고와 국군장병을 위한 국군철도수송지원반(TMO)에도 비치해 우수도서에 대한 일반국민의 접근성과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 선정 목록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홈페이지(www.kpip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손정우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