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경기침체로 인해 지갑을 좀처럼 열지 않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실제로 직장인 2명 중 1명은 스스로를 ‘간장녀(간장남)’이라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641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소비습관’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간장녀(간장남)이란, 짠맛이 나는 간장처럼 짜고 알뜰하게 소비를 하는 사람을 일컫는 신조어다. 이들은 보여주기 위한 과시용 소비 보다는 실속을 중시해 저렴한 제품을 찾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 중 50.5%(324명)이 스스로를 ‘간장녀(간장남)’이라고 답했고, 이들의 성별과 연령을 분석해 보면 여성(49.7%) 보다는 남성(51.5%)에게서 알뜰한 소비족이 더 많았다.


연령으로 교차해 보면, 남성은 30대(56.1%)에서 여성은 40대 이상(76.5%)에서 ‘간장녀(간장남)’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높았다.


특이점은, 20대 남녀 직장인들은 스스로를 알뜰하게 소비하는 ‘간장녀(간장남)’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각 42.0%와 46.9%로 타 연령에 비해 가장 낮았다는 것이다. 이는 사회 초년생의 경우, 알뜰하게 소비하기 보다는 자신을 꾸미고 가꾸는데 보다 더 적극적으로 투자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스스로를 간장녀(간장남)이라고 밝힌 직장인들에게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질문했다. 그 결과, △할인 및 포인트 적립카드를 200% 활용하기 때문이 응답률 52.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경품 지급 이벤트 및 행사에 반드시 응모(47.5%) △충동구매는 No. 물건 구매 전 신중히 고민하고 결정(34.3%) △저렴하고 실속 있는 매장 찾아 삼만리(31.8%) △티끌모아 태산, 저축을 생활화(31.5%) 순으로 높았다.


이 외에도 △내 용돈은 내가 벌어서 충당(20.1%) △소비기록 꼼꼼히 기록(가계부 작성_16.7%) △가까운 거리는 운동 삼아 걷기(13.0%) △화장품 샘플 적극 활용(8.3%) △중고품도 적절하게 구매(4.0%) 등의 의견을 보였다.


반대로 스스로를 간장녀(간장남)이 아니라고 밝힌 317명은, △노력해 봤자 지출금액이 크게 절약되지 않아서(46.7%) △귀찮아서(22.4%) △째째해 보여서(19.9%) 등의 이유로 짜게 소비하는 습관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정용진 기자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