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워드의 선물]


<지데일리> “인생은 누구에게나 처음이기에 세상은 구석구석에 전환점이라는 선물을 숨겨놨지. 그러니 자네 앞에 주어진 전환점이라는 선물을 절대 놓치지 말게나.”


하버드 교정을 거닐던 한 교수가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다행히 현장을 지나가던 사람들의 응급처치로 살아날 수 있었다. 40년 넘게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미국 경영학계의 살아 있는 전설로 불리는 하워드 스티븐슨 교수가 하마터면 운명을 달리할 뻔했던 순간이었다.


<하워드의 선물> 에릭 시노웨이ㆍ메릴 미도우 지음, 김명철ㆍ유지연 옮김, 위즈덤하우스 펴냄


기적적으로 깨어난 하워드 교수는 사고소식을 듣고 달려온 제자에게 아무렇지도 않은 듯 이렇게 말했다. “제길, 의사들이 틀림없이 내 옷을 망쳐놨겠군. 오늘따라 내가 좀 멋들어지게 차려 입었거든.”


스승의 엉뚱한 첫마디에 웃음을 터트린 제자가 “잔디밭에서 생을 마칠 수도 있었는데 아무런 후회도 들지 않으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워드는 미소로 답했다. “후회란 건 인생이 기대에 어긋나거나 시도해 보지 못한 꿈이 남아 있을 때만 하는 거야. 헌데 난 내 뜻대로 삶을 살았기 때문에, 내 인생에 후회란 없다네.”


그를 인생의 또 다른 아버지로 여겼던 제자 에릭 시노웨이는 스승의 확신에 찬 대답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어떻게 일말의 후회도 없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까? 아무리 많은 돈과 명예를 누리는 사람들도 후회할 수밖에 없는 게 인생 아니었던가?


그리고 하워드 같은 스승이라면 사람들에게 ‘후회 없는 인생을 사는 지혜’를 선물해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인생에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할 순간이나 도전에 직면했을 때 학생뿐 아니라 기업의 리더들까지도 그를 찾아가 의지하지 않았던가.


마침내 에릭은 스승에게 가르침을 요청한다. 이후 수년 동안 하워드와 에릭이 함께 나눈 대화는 <하워드의 선물>로 탄생했다. 하워드의 병실과 서재, 하버드 대학의 캠퍼스, 찰스 강변, 노천카페 등에서 이뤄진 이들의 대화는 아버지와 아들의 대화이기도 하며, 스승과 제자의 문답이기도 하고, 친구의 담소이기도 하다.


“인생이란 누구에게나 처음이기 때문에 한 번도 안 가본 길을 가는 것과 같아. 그럼 어떻게 해야 원하는 목적지까지 갈 수 있을까? 다행히 세상은 구석구석에 전환점이라는 의미 있는 지표들을 숨겨놨어.”


하워드 교수가 건네주는 따뜻한 조언들은 인생의 성공과 실패를 새롭게 보는 법은 물론, 위기에서 삶의 전환점을 찾는 법, 마지막 순간에 다시 시작하는 법, 용기를 선택하는 법, 삶의 균형을 잡는 법, 삶을 망치는 착각에서 빠져 나오는 법 등 인생 경영에 꼭 필요한 지혜라고 할 수 있다.


손정우 기자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