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한주연기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팀 보울러와 줄리아 골딩, 캐리 허드슨이 우리나라를 찾는다. 


주한영국문화원은 영국의 베스트셀러 작가들을 우리나라에 초청해 오는 1일부터 5일까지 작가와의 대화, 북 콘서트 등 다채로운 한·영 문학 교류행사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주한영국문화원은 영국의 베스트셀러 작가들을 우리나라에 초청해 오는 1일부터 5일까지 한·영 문학 교류행사를 갖는다.

영국문화원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내년에 열리는 런던도서전의 주빈국으로 우리나라가 선정된 것을 기념해 양국의 문학을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하고자 마련된 것이다.


이번에 방한하는 작가는 소설 ‘리버보이’로 ‘해리포터’를 제치고 1997년 카네기 메달을 만장일치로 수상한 팀 보울러(Tim Bowler)를 비롯해 네슬레아동문학상을 수상한 줄리아 골딩(Julia Golding), 지난해 처녀작인 ‘토니 호건은 엄마를 빼앗아가기 전 나에게 아이스크림 플롯을 사주었다’를 발표하면서 영국 내에서 가장 주목 받는 신인 작가로 떠오른 캐리 허드슨(Kerry Hudson) 등이다. 


특히 캐리 허드슨은 오는 10월 한 달 간 공주와 연희문학창작촌에 머무르면서 우리나라를 배경으로 한 그의 세 번째 작품을 집필할 예정이다.


행사 첫째 날인 다음달 1일엔 우리나라 아동 청소년 문학 관계자와 팀 보울러, 줄리아 골딩이 양국의 아동 청소년 문학 현황과 향후 발전 과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13일에는 영국 초청 작가 3인과 ‘마당을 나온 암탉’을 집필한 황선미 작가가 낭독과 강연회를 연다. 4일에는 줄리아 골딩의 어린이를 위한 책쓰기 강연, 팀 보울러의 소설과 인생에 대한 북토크가 열린다. 


행사 마지막 날인 5일에는 3인의 초청 작가와의 대담, 가수 하림의 유럽악기 공연, 캐리 허드슨 작품 ‘토니 호건은 엄마를 빼앗아가기 전 나에게 아이스크림 플롯을 사주었다’의 일인극 공연으로 구성된 북콘서트로 마무리된다.


이번에 열리는 모든 행사와 관련한 참가비는 무료이며, 현장 통역과 관객을 위한 다양한 선물도 제공된다. 참가를 위한 사전 신청과 자세한 내용은 영국문화원 홈페이지(www.britishcouncil.kr),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www.arko.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영국문화원은 한국문학번역원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과 협력해 런던도서전 준비를 위한 문학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오는 11월 우리나라의 문학·출판 관계자 6명을 영국에 보내 영국의 출판·문학계를 살펴보고 담당자들과 교류를 추진하며, 영국의 주요 문학출판 담당자들을 우리나라로 초청해 국내 출판·문학계와 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이와 관련, 영국문화원은 “우리나라 작가들을 소개하는 내년 런던도서전 문화프로그램이 우리나라와 영국의 양방향 문학 교류의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유럽의 아날로그 책공간

저자
백창화 지음
출판사
이야기나무 | 2012-02-28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책은 아직도 우리를 꿈꾸게 하는가? 아날로그 서점이 하나 둘 문...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