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벌레의 모든 특징이 인류와 공존하는 법을 터득한 것 이상의 교훈, 다시 말해 생존에 대한 심오한 교훈이 된다는 것은 바퀴벌레 연구자들의 일치된 의견이다. 우리의 적대적 상상력을 키우기 위해 바퀴벌레를 희생시키고 바퀴벌레의 생존 능력을 저주하며 적으로 간주하기 보다는 이 경이로운 곤충에 대해 진심으로 탄복하는 태도가 우리 자신이나 바퀴벌레에게 더 이로울 것이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고난과 역경을 딛고 살아남은 사람을 이렇게 칭찬할지도 모른다. "정말 바퀴벌레 같은 사람인군!" / 조안 엘리자베스 록 [세상에 나쁜 벌레는 없다] 중에서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세상에 나쁜벌레는 없다

저자
조안 엘리자베스 록 지음
출판사
민들레 | 2004-06-01 출간
카테고리
과학
책소개
'곤충'과 '사람'과의 상호관계에 대한 연구서. 이 책은 사람들...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