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서울시는 세월호 희생자 애도를 위해 분향소 설치를 희망하는 시민 여론을 감안하고 안전행정부의 지침을 반영해 서울광장 서울도서관 앞(구 서울시청) 정문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한다고 밝혔습니다. 


합동분향소는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와 서울시 자원봉사센터가 함께 참여하는 시민분향소 형태로 27일 오후 3시부터 운영되고 있습니다. 


공식 운영시간은 매일 아침 7시부터 밤11시까지이며 이후에도 자율적인 분향은 가능합니다. 


또한 분향소 인근에는 대한적십자사에서 시민들이 실종자의 생환을 기원하고 희생자를 추모할 수 있는 ‘소망과 추모의 벽’을 27일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으로 []나는 []지데일리

자료제공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