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생각하는 우리문화의 현주소는 어떨까?

잡코리아
가 남녀직장인 1186명을 대상으로 ‘잘못된 우리문화’에 대해 직장과 교육, 사회분야를 놓고 설문조사 했다.
우선 직장문화에 있어서는 ‘업무시간 외 초과근무는 당연시 되는 문화’가 응답률 63.2%로 1위에 올랐다. 이어 △회식하면 죽어라 술을 먹어야 하는 문화(46.7%) △상사의 말이 곧 법이요 진리인 문화(40.7%) △여성이 할 일과 남성이 할 일이 따로 있다? 성차별 문화(11.6%) △한번 시작하면 끝날 줄 모르는 회의 문화(11.1) △기타(0.4%) 순이었다. 

이와 함께 교육문화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결과 ‘명문대를 나와야 한다는 학벌 문화’가 응답률 58.2%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사교육을 받지 않으면 안 되는 문화(39.5%) △지속되는 학교폭력, 왕따 문제(29.5%) △교사폭행 등 추락하는 교권(27.9%) △급속히 오르는 대학 등록금 문제(21.1%) △기타(0.3%) 순으로 나타났다. 

사회전반에 있어서 잘못된 우리문화에는 ‘진정한 노블리스오블리제가 부족한 도덕문화’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55.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말뿐인 육아휴직 맘 놓고 쓸 수 없는 출산문화(46.3%) △대기업만 선호하는 구직자의 높은 눈높이 문화(38.6%) △선거 시 누굴 뽑아도 똑같다는 정치인 불신문화(28.2%) △기타(0.4%)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사회문화에 있어서는 남녀직장인 사이 차이를 보였다. 여성직장인의 경우 ‘말뿐인 육아휴직 맘 놓고 쓸 수 없는 출산문화’가 응답률 58.2%로 가장 높았던 반면, 남성 직장인의 경우 ‘진정한 노블리스오블리제가 부족한 도덕문화’라고 답한 응답자가 60.8%로 가장 많았다.

글 손정우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