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온라인뉴스팀>우리나라 성인남녀 상당수는 재미있고 고소득이며 적성에 잘 맞는 일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좋은일연구소가 성인남녀 672명을 대상으로 ‘일에 대한 선택 기준’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선 일은 재미있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바쁜 대신 일이 재미있다’와 ‘여가시간은 많지만 일이 재미없다’ 가운데 무엇을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에 ‘바쁜 대신 일이 재미있다’를 선택한 응답자가 전체 76.9%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일을 선택하는데 있어 ‘내가 잘하는 것’과 ‘내가 좋아하는 것’ 중 무엇을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에, ‘내가 잘하는 것’을 선택한 응답자가 58.2%로 ‘내가 좋아하는 것’을 선택한 응답자 41.8% 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돈’에 있어서는 돈을 많이 버는 일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이 힘든 만큼 돈을 많이 번다’를 택한 응답자가 67.7%로 ‘돈은 많이 벌지 못하지만 일이 힘들지 않다’는 응답자 32.3% 보다 높았다.

 

스트레스? ‘일보다 사람’

 

또한 ‘스트레스’의 경우 ‘사람’보다 ‘일’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 낫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일에 대한 스트레스’와 ‘사람에 대한 스트레스’중 무엇을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에 ‘일에 대한 스트레스’를 선택한 응답자가 전체 77.7%로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이외에도 ‘일’과 ‘기업’에 대한 선택과 관련해선, 자신이 맡아야 할 일(직무)과 대기업, 공기업, 중소기업 등 기업에 대한 선택은 큰 차이가 없었다. ‘일’을 선택한 응답자가 50.4%, ‘기업’를 선택한 응답자가 49.6%를 차지했다.

 

반면 ‘일’과 ‘기업’의 선택은 ‘성별’과 ‘연령’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였다.

 

우선 ‘남성’의 경우 ‘기업’을 선택한 응답자가 57.1%로 많았던 반면, ‘여성’은 ‘일’을 선택한 응답자가 56.9%로 높았다. 20~30대는 ‘일’을 선택한 응답자가 52.0%로 많았고, 40대 이상은 ‘기업’을 선택한 응답자가 60.7%로 높게 나타났다.

 

좋은일연구소 최창호 운영위원장은 “평생직장이 사라진 현실에서 기업을 선택하기 이전에 자신에게 잘 맞는 일(직무)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일의 미래

저자
린다 그래튼 지음
출판사
생각연구소 | 2012-02-29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미래에 대한 관점을 계발하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도록 이끌어주는...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