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한주연기자> “사회복지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도 들립니다. 그러나 밀려드는 업무가 아무리 힘들기로서니 더 힘들어 하는 주민들 생각도 해야지 그렇게 사람 목숨을 가벼이 여길 수 있느냐고 자책을 하게 됩니다. 세 자매가 지하 단칸방에서 아사 직전에 발견된 일들도 있는데 그들은 누가 돌볼 겁니까? 15년 이상 치매 아내를 병수발 하다 지쳐 결국 숨지게 하고선 본인도 자살을 시도한 팔순 할아버지의 심정은 누가 헤아려줄 것입니까?”



복지공무원이 바라본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가 책으로 나왔다. 


서울 강서구 복지공무원 11명이 공동으로 집필한 <복지현장에서 주민에게 길을 묻다>라는 현장복지 정책보고서가 발간돼 눈길을 모은다.


강서구는 우리나라에서도 대표적인 저소득층 밀집 지역이다. 이곳에 근무하는 사회복지 공무원들은 그 어느 곳보다도 많은 사연들을 접하고 가슴 아파한 날들 또한 많다. 


이 책에는 20년 이상 복지현장에서 근무한 강서구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지역복지를 수행하면서 체험한 생생한 사례는 물론 설득력 있는 정책제안을 함께 제시하고 있다. 


저소득층들의 삶의 현장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이 책에는 처절한 삶과 부딪히며 이를 돌보기 위해 나선 복지공무원의 애환과 고충, 아쉬움이 배어 있다.


특히 복지현장을 가장 가까이 접하는 사회복지 공무원들의 문제의식을 놓치지 않고 쓴 책이기에 강한 설득력을 가지고 있다. 


이 책은 지난해 말 이정관 강서구 부구청장과 20년 이상 근무한 사회복지 공무원들이 주축이 된 ‘희망복지 톡톡(talk talk)’이라는 동아리 멤버들이 현장의 경험과 사연들을 좀 더 진지하게 탐구해 보고 문제를 해소하는 방법들을 찾아보자는데서 시작됐다. 


이 책은 동아리 회원들의 각자 경험사례이면서 특정지역의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복지정책 전반에 관한 실상을 밝히고 해결방안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또한 사회복지계의 전문가들은 이 책에서 복지현장의 가정문제, 사회문제, 일자리문제, 생계·의료 문제, 주거문제 등 다섯 가지 치열한 쟁점들에 대한 사례 탐구는 물론 개선방안을 함께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의 제작에 참여한 김미영 사회복지과장은 “복지정책의 확대에도 불구하고 복지현장에는 여전히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어려운 처지의 이웃들이 많다”며 “이 책이 복지대상자들에게 보다 나은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길라잡이로 널리 활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복지현장에서 주민에게 길을 묻다

저자
이정관 지음
출판사
정민사 | 2013-12-05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