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실크로드>는 휴전선 155마일을 민간인 최초로 사진으로 기록한 최병관 사진작가의 어머니에게 바치는 포토 에세이다. 사진작가 최병관이 태어나고 살아온 고향은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산뒤마을 101번지로, 수인선 협궤열차가 하루에 세 번, 시내를 오가는 버스가 하루에 고작 세 번을 오가는 깡촌마을이었다. 보자기로 둘둘 만 책 보따리를 어깨에 둘러메고 흙먼지 날리는 황톳길과 철길 따라서 초등학교를 한 시간 가까이 걸어 다녀야 했던 그 길은 그와 고향 사람들이 오래오래 걸어온 길이었다. 그리움과 아픔이 함께하는 이 길을 ‘어머니의 실크로드’라고 이름 붙인 후, 그는 사진으로 추억 속의 소래포구와 고향마을, 그리고 어머니를 되살려냈다. 



어머니의 실크로드

저자
최병관 지음
출판사
한울 | 2014-01-06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세상에서 가장 눈물겹고 따뜻한 길 『어머니의 실크로드』. 휴전선...
가격비교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을 바꾼 프로젝트  (0) 2014.02.15
인생의 목적어  (0) 2014.01.23
어머니의 실크로드  (0) 2014.01.23
대 중국 투자 지침서  (0) 2014.01.23
생각  (0) 2014.01.23
천사가 남기고 간 것은?  (0) 2014.01.10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