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강서구민회관 2층에 노동취약계층을 위한 강서노동복지센터를 설치하고 6일 개소식을 한다. 


구는 특성화 고등학교와 노동취약계층이 많은 지역특성을 고려해 맞춤형 노동복지센터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는 지난 6월, 아파트 경비원 175명을 대상으로 한 노동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해 노동취약계층이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지 여실히 보여줬다. 


강서노동복지센터는 아파트 경비원을 비롯해 청소년, 비정규직, 중소 영세사업장 노동자 등 노동취약계층의 권익 보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활동한다. 


주요 사업내용은 노동법률 상담, 노동인권 캠페인 및 교육, 노동복지사업과 조사연구사업 등을 한다. 이를 통해 불안정노동에 시달리는 노동자들의 권익을 증진시키고 권리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찾아가는 노동 상담’을 진행해 지역 내 노동취약계층의 상담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특성화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을 실시해 청소년들에게 노동의 가치와 권리를 가르쳐 줄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강서구에는 타 자치구보다 많은 6개의 특성화고와 아파트, 복지관, 대형마트 등 노동취약계층 근로자가 종사하는 곳이 많다”며“일하는 사람들 모두 행복한 지역사회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역주민, 시민사회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데일리 정용진 기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