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페라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카이가 5일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되는 Mnet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이하 ‘더 마스터’)에 게스트로 출연해 새해 첫 ‘더 마스터’를 장식한다.



‘벗’을 주제로 꾸며지는 ‘더 마스터’ 7회에서 카이는 클래식 마스터 김우경 테너와 특별한 인연을 자랑하며 듀엣 무대에 지원사격을 나섰다. 두 사람은 풍부한 감성과 깊이 있는 목소리를 담아 한석규, 심은하 주연의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OST를 부를 예정이다.


카이는 “대한민국 남성 성악계가 김우경 선배님의 해외진출 이전과 이후로 판도가 바뀌었다고 할 만큼 후배들에게 변화와 도전을 불러일으켰다. 국보급 성악가인 선배님과 듀엣 무대를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고, 조금이라도 보탬과 힘이 될 수 있다면 꼭 참여하고 싶었다”며 ‘더 마스터’에 함께 하게 된 이유와 김우경 테너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최정상의 뮤지션들이 모여 준비하는 최고의 무대인 만큼, 선배님의 무대에 누가되지 않고 하나의 색깔로 잘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마음으로 노래했다.”며 녹화를 마친 후 소감을 밝혔다.


대학에서 성악을 전공한 크로스오버 뮤지션 카이는 ‘벤허’, ‘몬테크리스토’, ‘팬텀’ 등 대형 뮤지컬작품의 주역을 맡아 풍부한 성량과 섬세한 감정연기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명품배우이다. 


또한 MBC ‘복면가왕’으로 지난해 MBC 연예대상 쇼·시트콤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연극은 물론 라디오 DJ, 음반 발표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카이는 올 겨울 최고의 화제작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에서 전동석, 정택운, 수호와 함께 타이틀롤인 ‘황태자 루돌프’ 역을 맡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는 오는 3월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지데일리 정용진 기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