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 선수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수영에서 아시아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박태환과 쑨양. 필적할만한 라이벌이 있기에 서로가 성장할 수 있었다. 직장생활에서도 마찬가지다. 실제로 직장인 5명 중 2명은 직장에 라이벌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직장인 1,678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라이벌 유무’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41%가 ‘있다’라고 답했다.


성별에 따라 살펴보면 ‘남성’(43.3%)이 ‘여성’(37.2%)보다 많았다.


라이벌로 생각하는 대상은 주로 ‘동기’(42.4%, 복수응답)였다. 이어 ‘직속 상사’(29.9%), ‘선배’(18.9%), ‘부하직원, 후배’(13.8%), ‘일반 상사’(13.7%) 등의 순이었다.


라이벌 의식을 가장 많이 느끼는 부분으로는 ‘업무성과’(67.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대인관계 능력’(35.5%), ‘회사, 일에 대한 열정’(23%), ‘성격’(14.7%), ‘외국어 능력’(14.5%), ‘명석한 두뇌’(14.2%), ‘참신한 아이디어’(12.4%), ‘경제적 능력’(11.8%) 등에서 경쟁심을 느끼고 있었다.


라이벌의 존재가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업무성과 향상에 도움이 된다’(34.5%), ‘자기계발에 대한 자극이 된다’(20.8%),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내게 된다’(10.8%) 등 긍정적인 답변이 주를 이뤘다.


또한 응답자의 78.2%는 라이벌이 직장생활에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라이벌은 끊임없이 노력하게 만드는 원동력으로 자신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람”이라며 “주변에 뛰어난 동료가 있다면 질투하거나 좌절하기보다는 선의의 경쟁을 통해 서로를 성장시킬 수 있는 라이벌 관계로 만드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비즈니스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계발 최고의 방법은?  (0) 2012.09.24
'힐링' 관련 상표출원 급증  (0) 2012.08.23
"나는 중독자다"  (0) 2012.08.12
'부족한건 매한가지'  (0) 2012.08.12
"나도 라이벌이 있다"  (0) 2012.08.12
직장인 1년 평균 독서량은?  (0) 2012.08.12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