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 개관식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시간이 서울도서관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서울시는 독서의 해와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오는 26일~28일까지 3일간 ‘2012 서울 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북 페스티벌은 ‘서울은 책 읽는 중’이라는 주제로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번 행사엔 ‘서울시장이 들려주는 동화 구연’, ‘정호승, 진중권 등 저자와의 밀착대화’, 아이들과 깊어가는 가을 밤 반딧불이처럼 불을 밝히며 책을 읽는 ‘달빛독서’ 등 책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서울 북 페스티벌’은 10월11일 ‘책의 날’을 기념하고 시민들에게 독서를 장려하기 위해 2008년부터 매년 개최돼 왔다.


주요 프로그램으론 ▴동화 인형극 ▴북 콘서트 ▴달빛독서 ▴저자와의 만남 ▴기적의 책꽂이 ▴책거리 등이 진행되며, ‘서울시장과 함께하는 도서관 투어’, ‘시장님, 책 읽어주세요’, ‘서로(書路)함께 독서모임’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진행하며 독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첫 날인 26일엔 천만시민을 위한 지혜의 등대인 ‘서울도서관 개관식’이 축제의 첫 문을 열고 시민들을 맞이한다. 이때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민들과 함께 도서관 곳곳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인문·사회·역사 대표 작가들과 '밀착토크'


평소 인문, 사회, 역사 등 다양한 분야의 책 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고 싶었다면 강연을 듣고 대화를 나누며 사인을 받을 수 있는 ‘저자와의 만남’에 참여하면 된다.


축제가 펼쳐지는 3일간 서울도서관 2층 북카페에서는 출판평론가 김기태 교수(세명대 미디어창작학과)의 사회로 ‘저자와의 만남’이 진행된다. 26일엔 권윤덕, 한수산 작가를 만날 수 있으며, 27일엔 이원복, 진중권(16시), 은희경 작가를 만날 수 있다.


28일에는 신청사 7층 다목적홀로 장소를 옮겨 오후 2시부터 ‘서로(書路)함께 독서모임’으로 진행, 박원순 시장과 <괜찮다 우리는 꽃필 수 있다>의 저자 김별아 작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저자 정호승 시인이 참석한다.


‘나의 삶과 내가 만난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박원순 시장이 김별아 작가, 정호승 시인과 함께 자신이 좋아하는 시를 낭송하고, 학창시절 문학에 얽힌 에피소드 등을 들려주며 참여한 시민과 독서토론을 갖는다.


저자와의 만남과 서로함께 독서모임은 서울 북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http://www.seoulbookfestival.co.kr)를 통해 사전 신청을 받는다.


가을의 깊이를 더하는 '달밤에 책 읽기'


또 올해 처음으로 기획된 ‘달빛독서’가 깊어가는 가을 밤 서울광장을 반딧불이 불빛형상으로 물들인다.


26일, 27일 밤8시~10시까지 서울광장에서 진행되는 ‘달빛독서’에 사전신청과 현장접수를 통해 참여하면 야간 독서를 위한 북라이트를 대여할 수 있으며,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도심 속 책 읽는 반딧불이가 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도서관 친구들과 성우 서혜정씨가 진행한다.


28일엔 서울도서관 1층에서 박원순 시장이 동화구연가로 변신, 직접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동화를 들려주는 ‘시장님, 책 읽어주세요’ 코너가 진행된다.


오후 1시부터 30분간 박 시장은 ‘먹이를 찾으러 가는 수달’ 책을 들려주며 어린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북 페스티벌 기간 동안 서울광장엔 메인무대와 갖가지 전시, 포토존, 행복한 책 가게가 들어서 흥미를 더한다.


특히 ‘하루 20분독서’를 실천할 수 있도록 욕실, 버스정류장, 침실 등 우리 생활 곳곳의 모습을 꾸며놓은 포토존이 눈길을 끈다. 이곳에선 세트 곳곳을 돌며 하루 20분 독서를 몸소 실천해볼 수 있으며,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으로 추억을 남길 수도 있다.


메인무대에선 어린이들을 위한 ‘다문화 동화 인형극’도 매일 진행된다. 장애에 대한 부끄러움을 지혜와 용기로 변화하라는 내용의 동극과 결혼이주여성들이 보여주는 자기나라 문화공연으로 이란(할머니와 호박), 몽골(여우와 두루미), 일본(엄지동자)동화가 무대에 오른다.


특히 푸르른 잔디밭인 서울광장에서 편안하고 자유롭게 시민들이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매일 4회 콘서트도 펼쳐진다.

이와 함께 집안 책꽂이에 잠자고 있는 책으로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도록 책을 기부하는 코너 ‘기적의 책꽂이’도 작년에 이어 진행되며, 유네스코 등재 예정인 서울도성을 기념하기 위해 기증된 책으로 서울도성 모형 책을 쌓는 ‘책쌓기’ 행사도 진행한다.


행사 마지막 날인 28일엔 서울광장에서 우리 조상들의 아름다운 풍습인 책거리를 즐길 수 있다. 행사에 참여한 시민 모두가 책을 읽고 그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책거리 퍼포먼스를 진행, 떡을 나누며 ‘2012 서울 북 페스티벌’을 마무리하게 된다.


이번 ‘2012 서울 북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북페스티벌 홈페이지(www.seoulbookfestival.co.kr)를 참조하거나 120 다산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글 손정우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