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바위]


<지데일리> “이 강엔 자기처럼 바다를 꿈꾸는 징검돌도 있고, 이른 봄 강둑에 피어난 꽃들의 향기를 따라 바다로 나가는 어린 고기들도 있고, 가을이면 가깝고 먼 바다에서 다시 자기가 태어난 곳으로 알을 낳으러 목숨을 걸고 올라오는 어미 고기들도 있었다. 새로운 삶과 희망이 강과 함께 있었다.”


거대한 바위가 어떻게 바다로 갈 수 있을까? 인간의 힘으로는 상상하기도 어려운 일이다. 그렇지만 자연을 한번 들여다보면 바위가 부서지고 깨져서 돌멩이가 되고 모래가 되고 먼지가 되는 일은 언제나 일어나는 일.


지구 역사에서는 대륙이 이동해왔고 우주 역사에서는 별이 만들어지고 사라지기도 한다. 자연에서는 일상적인 일이 인간에게는 그저 기적과 같은 일이다.


*고래바위, 이순원, 북극곰


<고래바위>는 거대한 고래바위가 한 알의 명개흙이 돼 바다에 이르는 험난하고 긴 여정을 들려준다. 스스로의 힘으로는 움직이지도 못하는, 산 위의 고래바위가 바다로 가는 꿈을 꾸고 마침내 그 꿈을 이룬다. 책은 바로 ‘꿈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에 관한 이야기인 것이다.


지은이 이순원은 어린 시절 ‘고래바위’에 올라 앉아 고래를 타는 꿈을 꾸었다고 한다. 그 고향 마을 큰 산에 실제로 그리고 지금도 존재하는 ‘고래바위’에서 이 책은 시작됐다고 할 수 있다.


당시 그는 ‘산 위에 있는 고래 바위가 어떻게 바다에 가서 바다의 고래를 만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 한 소년의 호기심이 상상력이라는 날개를 달고 ‘고래바위’의 전설을 만든 것이다.


지은이는 고래바위를 바다로 보내기 위해 기발한 발명을 해내거나 신비의 힘을 끌어오지 않았다. 대신 그는 자연이 바위에게 하는 일을 보이는 그대로 성찰했다. 자연이 하는 일은 그 자체로 기적이기 때문이다.


꿈과 행복이 담겨 있는 삶의 여정


거대한 바위가 한 알의 명개흙이 되려면 얼마의 시간이 필요할까? 도대체 몇 번이나 깨어지고 부서져야 할까? 그때마다 바위는 얼마나 아팠을까? 깨어지고 부서지면서도 바위로 산다는 것의 기쁨은 또 무엇일까? 그 오랜 시간 동안 바위는 누구를 만나 무엇을 이야기하고 어떤 꿈을 꾸었던 걸까?


지은이가 보여주는 바위의 삶은 환상적이고 동화적인 세계가 아니라, 기쁨과 슬픔이 공존하는 자연스런 삶의 세계다. 그가 들려주는 고래바위의 여정은 우주 어디에서나 일어나고 있는 개인의 꿈과 삶과 행복에 관한 이야기인 것이다.


물론 고래바위의 꿈은 쉽게 이뤄지지 않는다. 고래바위가 거대한 몸집 그대로 바다로 가려고 했다면 영원히 그곳에 머물러야 했을 것이다. 고래바위에서 너럭바위로, 너럭바위에서 뾰족바위로, 뾰족바위에서 징검돌로 욕망을 버리고 마음을 비우며 고래의 꿈을 잊지 않았기에 명개흙이 돼 바다를 품에 안을 수 있었던 것이다.


책은 자연의 섭리를 꿈의 위력으로 설명하고 있다. 고래바위가 부서지고 깨어져서 명개흙이 돼 바다에 다다르는 것은 고래바위가 지닌 꿈의 위력이다. 송어와 연어가 바다로 갔다가 다시 강으로 돌아오는 것도 송어와 연어가 견지하는 회귀의 꿈 때문이다.


작아지지 않고는 바다로 갈 수 없는 고래바위와, 희생을 각오하지 않고는 회귀할 수 없는 송어와 연어는 모두 자연의 섭리 안에 있다. 인간의 꿈 역시 다르지 않다는 게 지은이의 생각이다.


고래바위는 깨어지고 부서지고 옮겨질 때마다 괴로워했지만 사실 모든 변화는 꿈을 이루는 여정이었던 것이다. 인간의 삶 역시 마찬가지일 터. 수없이 많이 부서지고 깨어지고 옮겨 다니게 되는 것이 바로 인생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꿈을 견지하고 있는가의 문제다.


지은이는 우화가 주는 풍자의 즐거움을 놓치지 않으면서, 자연과 삶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보여준다.


글 한주연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