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을 맞은 대학생들의 최대 관심사는 다름아닌 ‘돈’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4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대학생들은 ‘새해를 맞아 가장 염두에 두고 있는 관심사(복수응답, 최대2개)’로 ‘등록금, 물가, 생활비등돈(30.7%)’을 꼽았다. ‘취업 및 취업준비’가 21.5%의 응답을 얻어 2위에 오르면서 ‘돈’과‘취업’이 대학생들의 최대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어 ‘앞으로의 진로 설계(12.7%)’, ‘학점관리 및 장학금(10.2%)’, ‘연애, 이성관계(8.5%)’가 차례대로 5위 안에 올랐다. ‘아르바이트(5.1%)’, ‘외국어(4.9%)’, ‘정체성, 자아성찰(2.2%)’ 등의 응답도 뒤이었다. 대학생들은 성별, 학년을 막론하고 대부분 ‘돈’을 최대 관심사로 꼽았으나 4학년 응답자만 ‘취업 및 취업준비(34.0%)’를 1위로 꼽아 차이를 보였다. 


이 같은 관심사를 반영이라도 하듯 대학생들의 새해 소망은 ‘번듯한 회사에 취업하기(28.5%)’와 ‘로또 1등, 부자 되기(14.3%)’가 각각 1, 2위로 꼽혔다. 특히 ‘번듯한 회사에 취업하기’는 ‘로또 1등’이라는 막연하고 허황된 소망보다 약 2배가 높은 응답율을 보이면서 대학생들의 간절한 새해소망으로 꼽혔다. 


이어 ‘전과목 A+ 받기(13.5%),‘ 사랑하는 사람 만나기(11.4%)’, ‘부모님과 가족의 건강(10.1%)’ 등의 소박하면서 진지한 소망들이 줄을 이었다. 


글 정용진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