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그룹이 계열사 커피사업인 ‘빈스앤베리즈’를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 사회에 환원합니다.



한화그룹이 계열사 커피사업인 ‘빈스앤베리즈’를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 사회에 환원합니다.


빈스앤베리즈는 한화갤러리아가 자체 개발한 커피사업 브랜드로 2006년 설립, 한화 계열사 사옥의 직원 복리후생과 자사 백화점 중심으로 36개의 점포를 프랜차이즈형이 아닌 직영체제로 운영해왔습니다.


한화는 빈스앤베리즈를 오는 2014년부터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해 올 하반기 중 한화갤러리아의 사업영역에서 분리, 독립 법인을 설립한다는 계획입니다. 내년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되면, 커피 사업의 운영과 발생 수익 모두를 사회적 취약계층에 귀속할 예정입니다.


한화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사회적 기업 지원기관인 (재)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수익금과 사업 운영에 대한 공익적 활용 방안에 대해 협의해 업무협약을 맺은 후, 올해 상반기부터 발생되는 수익금을 사회적 취약 계층 직업 교육과 고용, 영세 자영업자의 카페 같은 골목상권 지원 등을 위해 사용할 계획입니다.


빈스앤베리즈의 사회적 기업 전환은 기업형 재능기부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기업이 강점을 갖고 있는 사업영역의 모든 인력, 시설 등 재원과 경영 노하우를 사회에 기부한다는 의미로 마치 예능, 어학 등에 실력 있는 개인이 취약 계층을 위해 봉사하는 재능기부의 모습과 같다는 취지입니다.


한화는 빈스앤베리즈를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해 치열한 경쟁과 경영 노하우 부족 등으로 운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나 사회적 취약 계층의 자립 기반 마련에 실질적 도움을 줄 예정입니다.


또한 지역사회의 다양한 사회복지기관 및 사회적 기업들과 연계하여 메뉴 개발, 오퍼레이션, 마케팅, BI 구축, 창업 등 빈스앤베리즈의 마케팅 노하우가 공유되고 재정적 지원이 함께 진행됩니다.


한화는 빈스앤베리즈에서 운영하던 바리스타 교육, 서비스 교육 등을 사회 취약 계층에 개방해 직업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함께일하는재단과 공동으로 취약 계층을 빈스앤베리즈 직원으로도 채용할 예정입니다.


손정우 기자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