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영국문화원은 ‘2013 지식강연시리즈’의 두 번째 강연자로 브리스톨 대학교 사회발달심리학과 브루스 후드 교수를 초청한다고 15일 밝혔다.


후드 교수는 오는 22일 서울 도봉구 창동고등학교에서 '고맙다, 뇌야!(Creative Minds)’라는 주제로 뇌의 작용과 인간의 사회성간의 관계, 초기 뇌 발달에 있어서 환경의 중요성, 특히 성장하는 어린이의 뇌 발달과 사고와 행동 간 연관성을 풀어낼 예정이다.


이번 강연은 영국 왕립연구소 크리스마스 과학강연(The Royal Institution Christmas Lectures)의 한국판이라고 할 수 있다.


크리스마스 과학강연이란 1825년 런던에서 시작된 강연시리즈로, 일반 대중과 젊은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과학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자기학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마이클 패러데이가 첫 강연자로 강단에 섰으며, 현재까지 레이더 개발자 로버트 왓슨-와트, 노벨 물리학 수상자 윌리엄 렌지 브래드 경 등 다양한 연사가 강연을 통해 과학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후드 교수는 지난 2011년 크리스마스 과학강연 진행자로 초청돼 ‘뇌를 만나다(Meet your Brain)’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당시 BBC를 통해 방영된 그의 강연은 영국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및 일본 등 전 세계 4만 명의 시청자를 신비로운 뇌의 세계로 안내했다.


브루스 후드 교수의 과학강연은 청소년, 대학생, 일반인 등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며, 참석인원은 선착순 400명이어서 주한영국문화원 홈페이지(www.britishcouncil.kr)를 통해 사전 예약하면 된다. 또한, 강연 전 주한영국문화원 블로그(http://blog.britishcouncil.or.kr) 및 트위터(http://twitter.com/krBritish )를 통해 질문을 받아 강연자와 청중들이 강연을 더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한편, 지식강연은 영국의 인문, 사회, 경제, 과학, 예술분야 인사를 초청해 다방면의 지식과 경험, 창의적 사고를 공유하며 한국 젊은이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기 위해 주한영국문화원이 개원 40주년을 맞아 마련한 강연 시리즈다.


지난 4일 하나고등학교에서 열렸던 앤드류 해밀턴 옥스포드 총장의 첫 번째 강연을 시작으로, 세계적인 현대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 영국의 온라인 소셜 게임 개발사 마인드 캔디의 마이클 액톤 스미스 대표, 영국 정보부(MI5) 일라이자 매닝험-블러 전(前)국장 등이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손정우 기자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