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에 꼭 해야 할 일이나 하고 싶은 일들을 적은 버킷리스트. 대한민국 성인 남녀의 버킷리스트 1위는 무엇일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926명과 대학생 424명을 대상으로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것’이란 주제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유럽여행 및 세계 일주 등‘ 여행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우선, 설문에 참가한 1350명의 성인 남녀에게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버킷리스트가 몇 개인지 개방형으로 질문했다.


그 결과 대한민국 성인 남녀가 생각하고 있는 버킷리스트는 평균 8.9개로 집계됐고, 이들이 가장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 종류로는 ‘여행(유럽여행, 크루즈 여행, 세계 일주 등)’이 응답률 74.7%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부모님께 효도(45.3%) △열정적인 사랑(37.3%) △창업 및 내 가게 운영(26.1%) 등의 순으로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을 꼽았다.


한편, 버킷리스트 유형은 남녀 성별에 따라 결과가 조금씩 달랐는데, △여행(남성 66.8%, 여성 81.3%) △다이어트 성공해서 몸짱되기(남성 15.6%, 여성 27.5%) △제2외국어 마스터(남성 19.3%, 여성 21.1%) 등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버킷리스트의 종류를 직장인 대 학생으로 비교해 보면, △창업 및 내 가게 운영(직장인 28.1%, 학생 21.7%) △제2외국어 마스터(직장인 22.5%, 학생 15.6%) △봉사활동하기(직장인 10.6%, 학생 6.6%) 등은 직장인에게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여행(직장인 71.9%, 학생 81.1%) △열정적인 사랑(직장인 34.6%, 학생 43.4%) △댄스, 악기 등 전문 취미생활 익히기(직장인 12.7%, 학생 16.0%) 등은 직장인보다 학생에게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 외에도 설문 참가자들이 주관식으로 적은 버킷리스트 기타 유형으로는 ‘K리그 구단주 되기’, ‘번지 점프’, ‘자격증 60개 따기’, ‘도서관 설립’ 등이 있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성인 남녀 45.9%(620명)는 버킷리스트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한 답변으로는 '금전적 여유가 없어서(46.1%)가 가장 컸고, 다음으로 △언젠가 하겠지 하는 마음에 자꾸 미루게 돼서(35.8%) △당장 너무 바빠서 시간이 없다(16.1%) △버킷리스트가 너무 자주 바뀌어서(0.6%) 등이라고 답했다.


글 손정우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