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의 좌충우돌 여행기

저자
김문숙 지음
출판사
출판저널 | 2013-04-18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프롤로그여러 해 전에 나는 나 자신으로부터 멀찌감치 떨어져서 나...
가격비교


<지데일리 손정우기자> 워킹맘 2명중 1명은 하루 중 자신을 위해 보내는 시간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특히 초등학교 입학 전인 자녀를 둔 워킹맘의 경우 하루 중 자신을 위해 보내는 시간이 없다는 응답자가 64.2%로 과반수를 훌쩍 넘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웅진씽크빅 단행본 출판그룹이 함께 <일하는 엄마의 생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우선 워킹맘들은 ‘직장과 가사・육아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의 시간이 필요하다’(62.0%)고 입을 모았다. ‘직장생활을 위해 자기계발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응답자도 20.0%로 조사됐다. 


그러나 하루 중 자신을 위해 보내는 시간이 있다(49.0%)는 응답자보다 없다(51.0%)는 응답자가 많았고,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 전인 워킹맘의 경우 이러한 답변이 64.2%로 높았다. 


실제로 워킹맘의 81.0%는 ‘직장생활과 육아의 병행이 힘들어 직장을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을 한 적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생각을 가장 많이 하는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 전일 때’(40.0%)로 자녀가 영유아 시기일 때 직장을 그만 둘 고민을 가장 많이 한다고 답했다. 


직장을 그만두고 싶다고 생각한 이유(복수응답)는 ‘체력적으로 견디기 힘들어서’(35.0%)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아이가 아픈데도 돌봐주지 못할 때’(34.0%)나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을 때’(34.0%)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마음은 있지만 직장을 그만두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육아비용에 대한 부담’(70.0%) 때문이 가장 크며, 이어 ‘다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할 것 같은 불안감’(36.0%)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워킹맘 10명중 9명(91.0%)은 지금 회사를 그만 두더라도 다시 일할 것 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 중에는 ‘경제적 보탬이 되고 싶어서’(33.0%)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나 ‘일을 할 능력이 충분히 있어서’(28.6%) 일할 것이라는 응답도 높았다. 


실제 워킹맘이 체감하는 정년연령은 평균 48.3세로 조사됐다. 이는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정년 연령인 평균 52세 보다 낮았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