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멘스가 26일 구로구에 위치한 다문화 대안초등학교 지구촌학교에서 환경문제의 중요성을 알리고 친환경과학 교육을 제공하는 ‘지멘스그린스쿨’을 진행했다. 참가 어린이들이 지멘스 임직원과 대학생 서포터즈의 도움을 받아 친환경 에너지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지멘스)


<지데일리> 한국지멘스는 26일 구로구 소재 ‘지구촌학교’에서 대한민국 환경과학인재를 육성하는 신규 사회공헌프로그램인 ‘지멘스그린스쿨’(www.green-school.co.kr) 첫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와 함께 진행한 지멘스그린스쿨은 한국지멘스 임직원과 전문강사, 자발적인 지원을 통해 구성된 대학생 서포터즈가 함께 초등학교를 방문해 친환경·과학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환경과학교실이다.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을 향상하고 친환경에너지와 신재생에너지에 대해 배우고 직접 실험해 보는 ‘에너지에게 다가가기‘, 생활에 필요한 전기와 다양한 에너지 절약 방법에 대해 배우는 ‘에너지와 친해지기‘, 환경보호를 다짐하는 ‘에너지와 약속하기‘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한국지멘스는 아이들에게 환경문제의 현주소를 알리고 건강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친환경 과학 교육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학생들이 접하기 어려운 고품질의 우수교육 기자재를 제공해 아이들이 직접 친환경 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등 지구를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대해 배우고 체험해 환경과학에 대한 호기심과 지식을 배양하는데 초점을 뒀다. 


지멘스그린스쿨이 방문한 첫 학교는 서울특별시 구로구에 위치한 다문화 초등대안학교 ‘지구촌학교’다.


한국지멘스는 지구촌학교 4-6학년 학생들 50여명을 시작으로, 월 1회씩 서울과 경기 지역 초등학교를 방문해 아이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과학 교육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종갑 한국지멘스 대표는 “미래의 주역이 될 아이들을 위해 환경에 대한 올바른 교육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꼭 필요한 투자다”라면서 “한국지멘스는 기업시민으로서 지멘스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환경과학 교육 프로그램들을 통해 아이들이 환경문제에 보다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멘스그린스쿨은 한국지멘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금에 회사가 같은 금액을 더해 매칭 그랜트로 모금되는 ‘아이사랑기금’으로 전액 운영된다.


<온라인뉴스팀>



오가닉 미디어

저자
윤지영 지음
출판사
21세기북스 | 2014-02-21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은 왜 오가닉 미디어인가? 미디어 위기의...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