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개발 기구인 NGO 루먼AID에서는 재해지역에 조금 더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전원 공급을 위해 새로운 방식을 고안했다. 바로 태양광과 비닐 풍선을 활용한 램프를 디자인한 것이다. 비닐 종이에는 태양광 패널이 부착되어 있는데, 낮 시간에 햇빛이 비추는 공간에 두면 저절로 충전이 된다. 이렇게 충전된 태양광은 저녁이 되면 전기 에너지화된다. 안쪽에 설치된 LED 조명이 달려 있어 버튼을 누르면 밝은 빛이 들어온다. 더욱 재미있는 것은 태양광 패널과 LED 조명을 감싸고 있는 비닐이다. 이 비닐에 바람을 불어 넣으면 통신 모양으로 부풀어 오른다. 빛을 보다 넓게 비추기 위한 아이디어다. 작은 빛을 효과적으로 쓰기 위한 센스가 돋보인다.


/ 김대호 <에코크리에이터 디자인>(자료도움 아이엠북)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에코 크리에이터 디자인

저자
김대호 지음
출판사
아이엠북 | 2013-07-01 출간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책소개
인간과 지구가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는 착한 디자인 혁명 제로, ...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